메디컬 푸드 활성화 위한 법·제도적 장치 절실 의약품 언멧니즈 영역 틈새, “성장동력 삼아야”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2-06-15 06:00 수정 2022-06-15 06:00

임효정 성균관대 의학연구원이 전혜숙 의원과 건강소비자연대 주최로 14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의료용식품의 입법을 위한 토론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의료용식품(메디컬 푸드)’ 산업 활성화를 겨냥한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혜숙(민주당) 국회 행전안전위원회 의원과 건강소비자연대 주최로 14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의료용식품의 입법을 위한 토론회’에서 임효정 성균관대 의학연구원은 “국내 의료용 식품은 유용성이 널리 인정되고 있으나 제품의 수가 매우 적어 적합한 관리체계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의료용 식품은 환자의 단독 또는 부분적인 영양공급원으로 사용하는 식품으로 환자별 다른 영양 상태에서 적절하게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이 필요하다는 것.
 
특히 환자에게 적합한 엄격한 제조 관리가 필요한 상황임에도 국내는 법·제도적 장치가 미비돼 걸음마 단계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내 메디컬 푸드는 의약품과 달리 처방 없이 구입 가능한 데다 의약품보다 비교적 다양한 제품이 구비돼 있지만 의약품과 식품으로 이원화돼 관리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특히 건강보험 적용 및 일부 적절하지 못한 제품 유통 등 관리체계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했다.
 
우리나라는 노인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초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의료용 식품을 신성장동력으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의료용 식품이 전 세계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국제적 기준과 조화를 이룬 우리 나라의 상황을 반영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 다양하고 혁신적인 제품 개발을 위해 규제와 규제완화가 적절한 조화를 이뤄야 하며 치료 과정에서 의료용 식품을 통한 영양공급이 반드시 필요한 환자에게 적절한 의료보험 적용도 이뤄질 필요가 있다는 게 임 연구원의 설명이다.
 
이호선 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도 “국내 의료용 식품은 대부분 표준형으로 제작되고 있어 환자의 상태를 고려한 농도 조절이 불가한 상황으로 대부분 환자별 조제가 필요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환자들은 대부분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이기에 농도 조절 등을 위해 조제할 경우 안전성을 담보하기 어렵고 오염 등도 일어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