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메틱] 수용성 섬유질의 건강효과 '무화과' 비타민과 미네랄, 안토시아닌 함유된 건강과일
김민혜 기자 | minyang@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2-03-02 09:08 수정 2022-03-02 09:10
 
꽃이 없는 열매라는 뜻의 무화과(無花果)에는 수용성 섬유질이 매우 풍부하고 칼륨·칼슘·마그네슘·철·구리 등의 미네랄도 많이 들어있으며, 지용성 비타민인 비타민A와 비타민K의 공급원으로도 손색이 없다. 무화과 잎은 약용으로도 사용된다.


가장 오래된 과일 중 하나

무화과는 성경에도 자주 언급되는 가장 오래된 과일 중 하나다. 무화과에 꽃이 없다고 여겨지는 이유는 화낭(花囊)에 꽃이 들어있어 외부에서는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오래된 과일인 만큼 무화과는 다양한 비유의 대상이 되고 있다. 뜨거운 여름철 짙은 나무그늘을 만들어주기 때문에 평화롭고 풍족한 일상을 상징하기도하고, 반대로 꽃이 없다는 이유 때문에 저주받은 나무로 비유되기도 한다. 지중해 연안이 원산지인 무화과는 가지를 꺾어 심어도 잘 번식하기 때문에 전 세계로 많이 퍼져나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남부지방과 제주도에서는 무화과를 재배하는 농가가 꽤 많이 있다. 
 


수용성 섬유질이 현대인에 안성맞춤

무화과 열매에는 과당과 포도당이 풍부해 달콤한 맛을 내며, 수용성 섬유질과 칼륨·칼슘·마그네슘·철·구리 등의 미네랄도 많이 들어있다. 동시에 비타민A와 비타민K의 훌륭한 공급원이기도 하다.

무화과의 풍부한 수용성 섬유질은 현대인들에게 매우 좋은 작용을 할 수 있다. 섬유질은 혈당조절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장내 환경을 개선하고 변비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어 고지방식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또 무화과에 함유된 칼륨 성분은 지나치게 많이 섭취된 나트륨과 균형을 맞춰 고나트륨 식이로 인해 초래되는 고혈압 등을 방지하는 효과도 나타낼 수 있다. 그 외 체중조절에도 도움이 된다.

무화과에 함유된 단백질 분해효소도 도움이 된다. 무화과에는 피신이라는 단백질 분해효소가 함유되어 있다. 고기 요리를 할 때 무화과에 고기를 재워두면 연육 작용이 일어나 고기가 매우 부드럽게 된다. 또 고기를 먹은 후에 무화과를 먹어도 소화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파인애플의 브로멜라인과 함께 단백질을 분해하는 대표적인 효소인 것이다.


잎에서 채취한 유즙도 약으로 활용

무화과의 열매뿐 아니라 잎도 약용으로 활용한다. 무화과 잎에는 고무질이 많은데 잎에서 채취한 흰 유즙은 민간에서 회충약으로 활용하는 경우가 있었다. 또 신경통에도 어느 정도 효능이 있다고 전해진다. 무화과 열매의 칼슘 성분이 뼈를 튼튼하게 만들어주고, 무화과 잎의 유즙이 신경통을 저감시켰으니 노인들이 무화과나무를 좋아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수산염 들어있어 과식은 피해야

무화과는 수분이 많아 보관성이 떨어진다. 이 때문에 무화과를 말려 보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잼이나 빵으로 가공해 먹는 사례도 많다. 무화과는 건강한 식품으로 손색이 없으나 수산염이 다소 많이 들어있다는 것이 흠이다. 무화과를 너무 많이 먹으면 설사가 유발될 가능성이 있는데 수산염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하지만 적당량의 무화과는 맛도 일품이고 건강에도 큰 도움이 된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