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아이콘 > 뉴스 > 전체
日소비자, 자동 쇼핑리스트·상품 제안 거부감 크다 데이터 제공에 대한 일본 소비자 저항감 조사
최영하 기자 | choi6@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2-01-25 15:09 수정 2022-01-25 15:09
국내에서는 이미 중요성에 대해 인지하고 보호 조치가 강화된 개인정보 보호법이 일본에서도 점차 부각되고 있다. 일본에서도 개인 데이터 활용을 둘러싼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올해부터 개정된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개인의 권리가 강화된다.

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에 따르면, NTT 데이터 경영 연구소는 최근 일본 소비자가 개인 데이터 활용에 관해 어떤 의식을 갖고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개인 데이터 활용에 관한 일반 소비자 의식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정보은행(2018년부터 일본 정보은행 운영) 등에서 개인 데이터를 이용하는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의 비율은 10.6%로 나타났다. 이용 경험은 없지만 향후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말한 소비자는 23.1%였다. 개인 데이터를 제공한 경험이 있고 향후 또 이용할 의향이 있는 소비자는 8.0%로 나타났고, 이들은 개인 데이터를 활용하는 서비스에서 편리성과 유용성을 느끼고 있었다. 

개인 데이터 운영 사업자 중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곳은 은행(23.2%)과 신용카드 회사(18.4%) 등과 같은 금융기관이 꼽혔다. 특히 은행은 소비자의 예금을 취급한다는 기존의 신뢰도가 데이터 취급에 대한 신뢰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전기·가스·수도업’(17.2%), ‘우편’(13.0%) 등의 인프라스트럭처 제공 사업자가 상위에 올랐다.

반면, 데이터 제공에 대한 저항감도 뚜렷했다. 특히 개인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이용과 관련해 '트레이닝 데이터와 구매 이력을 활용하는 상품 제안 서비스'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높았다. 상품 제안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음 답변이 37.10%, 이용 의향 없음이 27.90%로 65%가 이용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자동으로 쇼핑리스트를 제안'해주는 서비스에 대해서도 66.40%가 △이용하지 않음(38.10%) △이용 의향 없음(28.30%)으로 응답했다. 한국과는 다소 대조적인 부분이다.
자료=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

금전적인 대가를 받고 △금융 자산 정보 △위치 정보 △인터넷 접속 이력 등을 제공하는 것에 대한 소비자 저항감도 60% 이상으로 높게 조사됐다. 

‘어떤 조건이라도 기업에 제공하고 싶지 않다’고 답한 개인 데이터로는 △주식 및 채권, 계좌 잔고 등의 금융 자산 정보가 63.5% △위치 정보는 62.6% △연봉·차입 등 기타 금융 정보(자금 흐름) 62.5% △인터넷 접속 이력은 61.5%로 각각 나타났다. 구매 이력과 취미·취향 정보 제공에 대해서도 부정적이었다. 어떤 조건이라도 제공 의향이 없다는 응답이 '구매 이력'은 55.70%, '취미·취향'은 47.80% 수준으로 높게 나타났다.

데이터 제공의 저항감에 대해서 ‘어떤 이용 목적이라도 제공하고 싶지 않다’는 답변은 전체의 37.6%였고, △건강·의료·복지(42.7%) △방재 등의 재해·안전대책(36.0%) △공적 서비스 개선(27.3%) △안전보장(23.2%) 등 공공적인 이용 목적이라면 제공해도 좋다고 답한 사람이 많았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