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메틱] 자양강장과 진정작용 탁월한 둥굴레 특유의 사포닌 성분이 다양한 작용 나타내
김민혜 기자 | minyang@beautynury.com 플러스아이콘
입력 2021-11-03 06:00 수정 2021-11-04 09:30

둥굴레는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식물이었다. 최근에는 건강식품으로도 각광받고 있는 둥굴레는 한방에서는 자양강장, 만성피로, 혈압조절 등을 위해 사용하기도 한다.


황정으로 불린 약재, 둥굴레차

일상에서 접하는 차 종류 중에 둥굴레차가 있다. 둥굴레는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식물이었고 과거에는 이것을 약재 등으로도 활용하는 사례가 있었다.

둥굴레차는 둥굴레의 뿌리줄기를 말려서 만드는데, 한방에서는 이를 황정(黃精)이라고 지칭하며 정력과 기운을 보호하는 약재로 취급하여 왔다. 고대 중국 화타의 설화에도 황정이 등장하고 있는데, 이를 보면 둥굴레를 약용, 식용으로 활용한 역사가 상당히 오래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둥굴레차를 만드는 방법은 홍삼을 만드는 것과 유사하다. 둥굴레를 찌고 말리는 작업을 반복해서 만들게 된다. 고급품의 경우는 구증구포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자양강장 보약의 특성

한방에서는 자양강장, 만성피로, 혈압조절 등에 황정을 사용하고 있다. 동의보감에 기술된 둥굴레의 특성을 보면 ‘성질이 평(平)하고 맛은 달며, 독이 없다. 중기를 보호하고 오장을 편하게 하며 근골을 돕고, 비위를 보하고, 심폐를 윤택하게 한다’고 나와 있다. 이른바 자양강장 보약의 특성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사포닌 성분이 다양한 작용

둥굴레의 주요성분은 인삼과 유사한 사포닌이다. 피로회복, 노화 방지, 혈압조절, 혈당조절, 위장관 건강 개선 등의 유용한 효과는 사포닌 성분의 작용에서 비롯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둥굴레를 차로 만들에 장기간 음용하면 상당히 건강에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 외에 진정작용이 있는 것도 둥굴레차의 특징이다. 둥굴레차의 성분이 중추신경에 작용하여 심신을 안정시키는 것이다. 그 때문에 둥굴레차를 마시면 불면증이 개선되고 스트레스 관리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스트레스로 인해 어깨결림 등이 잦은 사람들은 둥굴레차를 꾸준히 마셔 완화 효과를 볼 수 있다.


해외에서는 미용 음식으로 인기

둥굴레차는 이미 우리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식품이다. 티백 포장되어 손쉽게 우려 마실 수 있도록 가공된 둥굴레차는 가격도 높지 않아 누구나 애용할 수 있다. 해외에서도 둥굴레차를 음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주로 피부미용 컨셉의 허브 제품으로 인식되어 있다. 피부에 좋다는 인식이 번지면서 한국산 둥굴레차가 꽤 인기를 얻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체댓글 0개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