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북중(北中) 무역 1~9월 거래량, 전년비 73% 감소

대북제재보다 코로나19로 인한 감소폭이 더 커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20-11-30 10:31       최종수정: 2020-11-30 10:32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수출입.jpg

코로나19로 북한의 대중무역이 3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따.

한국무역협회가 27일 발표한 ‘2020 3분기 북한-중국 무역 동향분석’에 따르면 북중무역은 5~6월 일시 회복세를 보였으나 7월 이후 다시 급감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주목할 점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봉쇄로 발생한 북중 간 무역 감소폭이 대북제재 때보다 더 크다는 것이다. 

2017년 하반기 강화된 대북제재가 시행된 이후 2018년 1~9월 북중무역은 57% 감소한 반면, 2020년 1~9월 북중무역은 73%나 감소했다. 

11월 현재까지 북한이 국경봉쇄를 이어가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 북중무역 감소폭은 약 80%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올 3분기까지 북한의 대중수입은 전년 동기대비 73% 감소했다. 그러나 식용유(-19.3%), 밀가루·전분(-36%), 설탕(-2.3%) 등 식자재와 의료용품(-24.6%)의 경우 상대적으로 수입 감소폭이 작았다. 

북한의 대중수출도 3분기까지 70% 감소했는데 특히 시계(-80.9%), 가발(-89.8%) 등 임가공 제품의 수출이 국경 봉쇄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반면 올해 1~8월 기준 북한과 러시아간 무역은 전년 동기대비 15% 증가했는데 이는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밀가루(1,340%), 설탕(4,324%) 등 식자재와 의료용품(121.3%) 수입을 전년보다 크게 늘렸기 때문이다. 

이들 품목의 수입증가는 북한이 현재 가장 필요한 품목들로써 최근 몇 년간 지속된 제재와 올해 코로나19로 수출이 매우 저조했던 북한의 외화사정을 감안할 때 러시아 측의 대북지원 성격으로 통관됐으리라 추정된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북한이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식을 위해 7월부터 국경 검역을 더욱 강화하면서 하반기 이후 국경 무역이 큰 폭으로 감소한데다 내년 1월 8차 당대회를 위한 80일 전투에도 방역에 최우선적으로 신경을 쓰고 있어 올해 북중무역은 80%대의 큰 감소폭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북한이 현 수준의 봉쇄를 내년까지 지속할 수는 없을 것이므로 8차 당대회 이후 식량과 보건 분야에 대한 수입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