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EU, 온실가스 배출 목표 2030년까지 50%로 상향

온실가스 감축, 일자리 창출·산업혁신 위해 강력 추진 전망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20-09-16 11:10       최종수정: 2020-09-16 11:11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상승.png

EU가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목표를 강화해 2030년까지 40%에서 55%로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무역협회 브뤼셀 지부에 따르면 EU는 2050년 탄소중립경제 달성을 위해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16일 연례 시정연설에서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목표를 기존 40%에서 55%로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경제위기로 환경 규제 완화요구가 있으나 바이러스 사태와 경제회복을 이유로 EU의 기후변화 정책을 연기 또는 완화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온실가스 감축 강화는 EU가 내세운 ‘그린 딜’의 핵심중 하나로 일자리 창출·산업혁신 등을 위해 강력 주진될 전망이다.

집행위는 온실가스를 1990년 대비 55% 삭감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30년까지 38~40%로 확대하고 목표달성을 위해 화석연료 사용비율은 석탄 70%, 석유 30%, 가스 25% 감축이 필요한 것으로 계산했다.

또 친환경 에너지 전환을 위해 연간 약 3500억 유로의 투자가 필요하나 업계가 투자에 소극적인 점을 감안해 기업의 환경 분야 투자촉진을 위한 방안도 함께 제시할 예정이다.

강화된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유럽 의회와 이사회의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되게 된다. 의회 최대 정파인 국민당그룹(EPP)은 집행위 제안에 찬성 입장을 표명한 반면 자유당그룹은 60%, 녹색당 및 사회당그룹은 65%로 감축목표 상향조정을 촉구하고 있다.

157개 다국적 기업과 21개 업종단체는 공동 서한에서 온실가스 55% 감축안이 2050년 탄소중립경제 달성을 위한 최소한의 목표치라며 집행위를 지지하고 있다.

그러나 EU 이사회에서는 폴란드 등 화석연료 의존도가 높은 동유럽 회원국을 중심으로 반대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목표가 사회, 환경 및 경제적 비용을 고려해야 한다며 집행위의 55% 감축목표에 반대한다는 것이다.

또 철강·알루미늄·시멘트·화학 등 에너지 집약업계도 EU 관련 산업의 국제경쟁력 약화를 이유로 들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