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니베아 맨’과 ‘구글 렌즈’의 만남..새로운 체험!

제품 포장에 첨단 영상인식 기술 적용으로 쌍방향 만남

입력시간 : 2020-09-14 15:44       최종수정: 2020-09-14 15:46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Nivea_Google_Lens.jpg

‘구글 렌즈’(Google Lens)는 시각분석을 사용해 관련정보를 가져오도록 설계된 첨단 영상인식 기술을 말한다.

이와 관련, 독일 바이어스도르프 그룹이 구글과 손잡고 페이셜케어 브랜드 ‘니베아 맨’(Nivea Men) 제품의 하나인 ‘액티브 에너지 웨이크-업 인스턴트 이펙트 젤’(Active Energy Wake-Up Instant Effect Gel)에 새로운 유형의 제품 포장을 적용할 것이라고 지난 9일 공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액티브 에너지 웨이크-업 인스턴트 이펙트 젤’의 한정판 포장에 ‘구글 렌즈’를 적용해 3가지 유형의 독특하고 디지털상에서 되돌려 볼 수 있는 브랜드 체험의 기회를 제공키로 했다는 것.

‘구글 렌즈’를 사용해 ‘액티브 에너지 웨이크-업 인스턴트 이펙트 젤’ 한정판의 제품 포장 부문을 스캔하면 활용팁이 활성화되면서 다량의 제품정보를 접할 수 있게 될 뿐 아니라 에딘 하사노비치와 쌍방향 만남(interactive encounter)의 기회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에딘 하사노비치는 독일의 넷플리스 세대 사이에서 혜성처럼 떠오르는 스타로 알려진 배우이자 ‘그림상’(Grimme Prize: 동화작가 그림형제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 수상자이다.

바이어스도르프 그룹에 따르면 이 같은 브랜드 체험의 기회는 135년여 역사를 자랑하는 자사의 스킨케어 경험과 구글의 강력한 ‘구글 렌즈’ 기술이 결합되어 가능케 된 것이다.

바이어스도르프 그룹의 마르틴 뵘 최고 디지털 책임자는 “혁신성에 힘입어 전혀 새롭고 독특한 방식으로 우리의 고객들과 교감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쌍방향 기반 ‘구글 렌즈’ 기술에 힘입어 개별고객들의 니즈에 부응하는 다면적인 브랜드 체험의 기회를 판매현장에서 곧바로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뒤이어 “바이어스도르프 그룹은 이처럼 혁신적인 기술과 이 기술의 활용법을 이해하고 있고, 덕분에 ‘니베아 맨’ 브랜드가 고객들에게 획기적인 쇼핑체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글의 아킴 리츠 전략담당이사는 “오프라인 쇼핑의 단점 가운데 하나로 제품정보의 부족을 꼽아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쇼핑객들이 매장 내부에서 구입을 원하는 제품들에 사용된 원료내역 뿐 아니라 자신의 피부에 적합한 크림 제품은 어떤 것인지, 그리고 제품을 접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정보는 무엇인지 등을 알고자 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리츠 이사는 “우리는 ‘니베아 맨’ 브랜드 제품들에 쌍방향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제 ‘구글 렌즈’를 이용함에 따라 컴퓨터 영상기술과 인공지능(AI)의 힘을 빌려 전혀 새로운 소매유통의 가능성을 열어 나갈 수 있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니베아 맨’의 한정판 ‘액티브 에너지 웨이크-업 인스턴트 이펙트 젤’은 9일부터 독일 함부르크의 최대 번화가로 알려진 융페른슈티크가(街)에 소재한 ‘함부르크 니베아 하우스’에서 한정된 기간 동안 판매될 예정이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