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00
 
Home   >   뉴스   >   전체

중국이어 아세안6개국·대만도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

특허청,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단 200여명 구성해 지원 나서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20-07-31 09:47       최종수정: 2020-07-31 09:47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o2o.jpg

중국에 이어 말레이시아·베트남·싱가포르·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 등 아세안 6개국과 대만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에 나선다.

특허청은 추경 예산 20억 원을 활용하여 해외 온라인위조상품 유통대응지원을 중국에서 아세안 6개국과 대만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위조상품 유통대응은 위조상품 증거를 수집·분석해 기업에 정보 제공 및 해외온라인 쇼핑몰에 해당 게시물 삭제 요청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본격적인 확대에 앞서, 아세안 6개 국가를 대상으로 지난 3월에서 5월까지 시범사업을 시행해 우리 기업의 위조상품 판매 게시물 845건 차단에 성공한 바 있다.

아세안 온라인 쇼핑몰 1∼2위 업체인 라자다·쇼피 등과 MOU 체결을 통해 아세안지역에서의 온라인 위조상품 대응 기반을 마련했다.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에 대한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은 중국과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된다.

중국의 경우, 소수 전문 인력이 업무를 일괄 처리한 반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의 경우, 국가 수 및 언어 특수성 등을 고려해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추진한다.

모니터링단은 IP 전문가, 경력단절여성, 미취업청년 등 약 200여명으로 구성되며 위조상품 증거 수집·검증, 위조상품 게시물 삭제요청 수행한다.

약 2주간의 교육을 거쳐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재택 방식으로 업무를 수행한다.

특허청 정연우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기업 스스로 늘어나는 온라인 위조상품을 단속하는 것은 어려운 측면이 있으므로, 정부차원에서의 관련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1차 기업 평가를 통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에서의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이 필요한 기업 41개사를 선정하고 기업별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은 평균 5개 국가 이상에서 이루어져, 약 200개사 이상의 기업을 지원하는 효과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