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제주도, 블록체인 기반 화장품 원료 플랫폼 구축

생산 전주기 모니터링 관리, 향후 맞춤형 화장품 사업과 접목

입력시간 : 2020-07-13 15:25       최종수정: 2020-07-13 15:29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제주도청.jpg

제주특별자치도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화장품 원료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제주도는 최근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0년 공공분야 디지털 혁신모델 기획·설계 용역’에서 4개 과제 합동 착수보고회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지난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도 국가디지털 전환사업 공모에 제주도의 ‘블록체인 기반 화장품 원료 소재 개방 플랫폼’이 선정된 바 있다.


블록체인 기반 화장품 원료 소재 개방 플랫폼은 제주화장품에 대해 원물채집에서 판매까지 화장품 생산 전주기 모니터링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센터와 바이오융합센터에서 관리하고 있는 원물 및 화장품 DB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화장품의 원료이력정보 등을 저장·공유하고 이력추적·위변조 방지를 통해 신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향후 맞춤형 화장품 사업과 접목해 생산된 빅데이터를 공유하며 플랫폼 확장이 가능한 플랫폼 모델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과제기획 과정은 환경분석 및 개선방안, 목표모델 설계, 추진전략 수립, 최종계획수립의 단계로 추진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9월까지 전문 컨설팅 기관과 도내 화장품 현황과 관계자와의 면담 등을 통해 환경을 분석하고 모델 설계 및 전략을 수립한 최종 사업계획서를 11월까지 제출하게 된다.


최종 사업계획서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성과평가를 통해 계속사업의 추진여부를 결정한다. 계속 사업은 내년부터 국비 3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플랫폼을 구축하고 향후 민간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등의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한 공공분야 디지털 혁신모델의 기획·설계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공공이 개발한 플랫폼에 민간이 참여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