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00
 
Home   >   뉴스   >   전체

기름(Oil) 싹 수용성 뺀 자외선 차단제 나온다

한국콜마, 수분과 수용성 성분으로 구성된 자외선 차단제 특허 등록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20-07-09 11:04       최종수정: 2020-07-09 11:05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크기변환_12한국콜마 종합기술원.jpg

수분과 수용성 성분으로 구성돼 오일성분이 전혀 들어가지 않는 자외선 차단제가 개발됐다.

한국콜마는 수분과 수용성 성분으로만 구성된 오일프리(oil-free) 자외선차단제를 개발하고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오일성분이 전혀 들어가지 않는 자외선차단제는 국내에서 처음이다.

한국콜마는 자외선차단 효과가 있는 수용성 성분들을 안정적으로 조합하는 기술로 한계를 극복했다. 

기존 자외선차단 성분은 오일이었기 때문에 보습 등의 기능을 내기 위해서는 수분과 오일이 잘 섞이도록 하는 것이 최선이었으나 수용성 성분을 점증제 안에 안정적으로 보관하는 기술로 오일 없이도 완전한 기능을 하는 자외선차단제를 만들어 냈다.

한국콜마는 이번 오일프리 자외선차단제로 기존 오일 타입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부트러블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촉촉한 겔(gel)타입으로 만들어 끈적임과 번들거림 없이 수분감과 청량감을 느낄 수 있어 스킨케어로서도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자외선차단제 최고 기능성도 인정 받았다. 자외선 장파장인 UVA와 강한 열을 동반한 UVB까지 모두 차단하며 자외선차단 최고 지수인 SPF50+과 PA++++까지 확보했다.

계성봉 메이크업 연구소장은 “한국콜마는 매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자외선차단제를 개발하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며 “다양한 융합기술과 트렌드 파악을 통한 연구개발을 아끼지 않고 글로벌 자외선차단제 No.1 기업으로서의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한국콜마는 혁신적인 기술로 자외선차단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작년에는 수분 함량이 높은 에멀전 선스틱을 개발해 자외선차단제의 편의성과 경쟁력을 높였다. 또 지난 3월에는 블루라이트 등 유해광선을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해 PCT에 출원한 바 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