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00
 
Home   >   뉴스   >   전체

인도 이어 미국·호주 틱톡 보안 우려 제기

중국 어플 감시·선전 수단으로 활용 될 수 있어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20-07-08 16:45       최종수정: 2020-07-08 16:49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틱톡.png

중국 쇼트클립 어플 틱톡(TikTok)이 인도에 이어 미국·호주에서도 퇴출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호주 등 국가들은 중국산 어플이 중국 당국의 스파이 행위에 대한 우려를 제기 하던 중지난달 시작된 아이폰 운영체제 iOS 14 시험버전 배포는 틱톡을 둘러싼 의혹에 기름을 부었다.

iOS 14에서 사생활 보호 기능을 강화해 어플이 클립보드에 접근 시 알려주는 기능을 추가했고, 틱톡을 실행해 문자를 입력하면 틱톡이 다른 기기에서 붙여넣기 했다는 알림이 뜨면서 휴대폰에 입력하는 정보를 들여다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잇따라 제기되는 보안 우려에 인도정부는 틱톡 사용을 전몀 금지했다.

복수의 인도언론에 따르면 인도정부는 지난달 29일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제기하며 전면 금지 시켰다.  인도 정부는 틱톡, QQ뮤직 등 59개 어플에 대해 인도 내 사용을 금지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일부 어플이 인도의 주권과 보전, 국가 안전 및 공공질서에 해롭다는 이유에서다.

미국과 호주에서도 틱톡 사용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마이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틱톡을 비롯한 중국 어플이 감시·선전의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직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국무장관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까지 이를 두둔하고 나서면서 사실상 퇴출을 앞둔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또 호주에서도 군인들이 사용하는 전자 장비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지난 1월 16일 홍콩 사우드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호주 국방부는 군인들이 사용하는 전자장비에서 틱톡의 사용을 승인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한 호주 언론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에 이어 사용을 금지한 것은 물론 틱톡이 사용자 데이터를 중국 서버에 저장한다는 점을 우려해 상원에서 틱톡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틱톡이 홍콩보안법 이슈로 홍콩에서 자진 철수 하고 중국 정부와 무관함을 밝히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실상 미국 등에서 퇴출을  막기에는 역부족인 것으로 분석했다.

AFP 등 외신은 틱톡이 홍콩 내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자진 철수했다고 보도했다. 틱톡관계자는 AFP 등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홍콩보안법 통과를 고려해 홍콩에서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