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코로나19로 소비 트렌드 변화, ‘온라인’ 중요성 강조

중국 내 화장품 판매액 14.1% 감소,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필요

입력시간 : 2020-03-30 05:29       최종수정: 2020-03-30 05:29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telephone-3840285_960_720.jpg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면서 국내 화장품기업들은 온라인 채널 강화를 통해 국내는 물론 중국 내수시장 진출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코로나19로 인한 중국의 생산·소비 충격 분석 및 전망’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내 생산 및 소비 충격이 발생 초기의 예측은 물론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클 것으로 예상됐다.


3월 24일 기준으로 중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8만 1218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하고 있지만 중국 내 확산은 소강상태를 보이는 추세다.


중국 내 대규모 확산이 멈추면서 중국 정부는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보다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고용 안정, 기업 지원, 소비 촉진 정책 추진 등에 매진하고 있다.


중국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020년 1~2월 제조업 부가가치 증가율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 조업 중단으로 인해 다수의 공산품 생산량이 급감했고 중국 내 숙박·여행사·면세점·항공·철도 등 관광과 관련된 업종 역시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중국 소매 판매액 증감률.jpg


올해 1~2월 중국의 소매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5% 하락한 5조 2130억 위안을 기록했다. 도시에서의 소매 판매액은 4조 4881억 위안, 농촌 소매 판매액은 7249억 위안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0.7%, 19% 하락했다.


소비유형별로 구분했을 때 요식업 판매는 43.1% 하락한 4194억 위안, 상품 판매는 동기대비 17.6% 하락한 4조 7936억 위안을 기록했다.


품목별 판매액 감소율은 금·은·보석류가 전년 동기 대비 41.7%로 가장 높았고 자동차 37%, 가구 33.5% 등의 순이었다.


올해 1~2월 화장품류 판매액은 387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상하이·홍콩 등 주요 도시의 고급 브랜드들이 영업을 중단하면서 글로벌 사치품 소비의 30% 이상을 차지하던 중국 내 소비도 크게 감소했다.


최원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중국지역전략팀 부연구위원은 “코로나19의 영향이 가장 크게 미친 분야는 3차 산업으로 그중 오프라인 소비, 교통운수, 관광, 요식업,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피해가 크다”며 “3차 산업이 중국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9년 기준 54%로 중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인터넷 소비 증가율.jpg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비 둔화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인터넷 상품 소비는 증가세를 보이는 부분에 주목할 만하다.


중국은 용이한 인터넷 접속 환경, 편리한 디지털 결제 시스템 이용, 효율적이고 값싼 유통시스템 등 오프라인 소비 감소가 인터넷 소비로 전환되기 위한 필수조건을 갖췄다.


2019년 6월 기준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 수는 8억 5400만명이며 그중 모바일 이용자 수는 8억 4700만명으로 전체의 99.1%에 달한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 1~2월 소비재 판매액과 인터넷 소비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5%, 3% 감소한 반면 인터넷 상품 소비는 3% 증가한 1조 2000억 위안을 기록했다.


전자상거래 중에서도 필수품을 판매하는 유통채널일수록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에서 자유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온라인 상품 소비 증가에도 불구하고 그 증가폭이 오프라인 소비의 둔화폭을 완전히 상쇄하기에는 부족할 것으로 예상됐다.


최원석 부연구위원은 “2003년 사스(SARS) 사태 이후 인터넷 소비에 대한 관심이 급증해 징동·알리바바·텐센트 등 다양한 플랫폼이 급성장했다”며 “코로나19 기간의 신유통 확대로 급증한 온라인 수요는 톱니바퀴 효과(ratchet effect)처럼 온라인 소비의 증가 추세가 장기적으로도 유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 및 대중의존도가 높은 국내 기업의 경영난 가중에 따라 우리나라 정부의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며 “기업들은 온라인 소비 증가로 인한 실물소비 충격에 대한 완충작용에 주목하고 온라인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