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코로나 확산으로 화장품 중국법인 매출 감소 예상

국내외 면세점 채널 타격 불가피, 차별화된 리스크 관리 필요

입력시간 : 2020-02-17 11:50       최종수정: 2020-02-17 11:52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면세점_직접촬영.jpg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국내 화장품 산업에 직접적인 타격이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 축소와 외출 자제에 따른 내수 위축에 따라 중국 의존도가 높은 화장품 산업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화장품 업계는 사드 사태 이후 중국 매출 부진이 지속됐으나 최근 시진핑 주석 방한 계획과 한한령(限韓令) 해제 가능성 확대로 중국 매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돼 왔다.


그러나 지난 1월 말부터 중국 내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중국 우한과 주요 도시의 일부 국내 화장품 매장의 영업이 중단된 상황이다.


또 국내 중국 입국자수 급감으로 면세점을 비롯한 국내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이 감소하고 내국인 소비도 줄어들면서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지난 10여년간 중국의 소득 수준 향상으로 중국 내 화장품 판매액은 가파르게 증가했고 국내 화장품 브랜드들도 성장성이 높은 중국 진출을 추진했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주요 화장품 상장사의 중국 법인 매출의존도는 2017년 이후 하락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10%를 상회하고 있다.


특히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LG생활건강 등은 중국 매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편이다. 현재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중국 내에 각각 1800여개, 30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최대 감염지역인 우한시의 화장품 매출 비중은 크지 않으나 북경, 상해 등 중국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국내 화장품 기업의 중국 법인 매출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인 입국자 수 감소가 예상되며 최악의 경우 중국 관광객의 입국이 제한될 수 있어 국내 화장품 오프라인 채널의 판매 감소가 우려되고 있다.


이번 사태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가장 큰 채널은 중국인 구매 비중이 가장 높은 면세점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홍콩, 싱가포르 면세점 내 매출 감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면세점 매출 중 보따리상(따이공)의 비중이 80%를 차지하고 있어 입국자수 변동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확산 추세가 지속될 경우 이들도 한국을 오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전체 매출 중 면세점 판매 비중이 30~40%에 달하고 있어 이번 사태로 인한 매출 감소 폭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가 국내에도 확산되면서 중국 외 아시아 관광객의 국내 유입도 감소할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국내 화장품 로드숍 판매도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이 국내 화장품 ODM 업체에 미치는 영향은 브랜드 화장품 기업 대비 제한적인 수준에 그칠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중국 화장품 소비가 감소할 경우 ODM 기업의 수주 감소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현재 중국 내 현지 고객사들이 일시적으로 주문을 축소하고 있으며 사태가 확대될 경우 공장 운영 중단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자의 외부 활동이 줄어들면서 화장품 오프라인 매출이 감소한 반면 중국 및 한국을 중심으로 화장품 온라인 매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부 화장품 기업은 손소독제, 항염 및 항균 제품 등 생활용품의 판매가 급증하며 화장품 부문 매출 감소를 일부 보완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중국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내 화장품 기업의 매출 감소는 불가피하나 각 기업별 주력 판매 채널, 판매 지역 등에 따라 타격은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중국 법인 매출비중이 높고 면세점 판매 채널 비중이 높은 기업일수록 리스크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일부 중소형 브랜드숍 기업은 사드 여파와 경쟁 심화로 이미 실적이 크게 악화된 상황”이라며 “이번 여파가 3개월 이상 지속될 가능성이 높고 중소기업의 경우 더 큰 충격으로 이어질 수도 있으므로 기업별로 차별화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