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소상공인 3명 중 1명 “올해 체감경기 작년과 비슷”

향후 경영상황 전망 비관적, 신규 채용 없거나 줄일 계획 비중 높아

입력시간 : 2020-01-20 15:00       최종수정: 2020-01-20 15:00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벼룩시장구인구직.jpg

2020년 새해 체감경기가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여전히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은 최근 소상공인 872명을 대상으로 ‘2020년 새해 경기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34%가 ‘2019년과 비슷할 것 같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체감경기가 나빠질 것 같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던 지난해와는 차이를 보인 것이다.


이어 ‘2019년에 비해 나빠질 것 같다’ 33.5%, ‘2019년에 비해 좋을 것 같다’ 14.6%, ‘2019년에 비해 매우 나빠질 것 같다’ 11.9%, ‘2019년에 비해 매우 좋을 것 같다’ 6% 순이었다.


하지만 경영상황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비관적인 수준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이 71.2%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2020년 하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27.3%, ‘2020년 상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1.5% 등으로 조사됐다.


경영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요인으로는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내수부진’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최저임금 등 인건비 상승’, ‘주 52시간 등 근로시간 단축’ 등도 언급됐다.


지난해 가장 큰 요인으로 꼽혔던 최저임금의 경우 올해 인상률이 둔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가게 운영에 큰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사업 운영계획은 ‘변동 없음’ 49%, ‘사업축소’ 24.2% 등이라고 응답하며 보수적인 경영을 예고했다. 이외에도 ‘사업확장’ 12.4%, ‘업종전환’ 8.7%, ‘사업 철수’ 5.7% 등의 응답도 적지 않았다.


올해 신규 채용 계획에 대한 질문에 ‘신규 채용계획이 전혀 없다’고 답한 소상공인이 4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존 인력을 줄일 계획이다’ 19.8%, ‘신규 채용계획이 있다’ 19.7%, ‘미정이다’ 18.9% 순이었다.


한편 소상공인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에 대해 ‘그나마 인상 폭이 적당한 것 같다’는 응답이 31.1%로 가장 많았으나 ‘이미 많이 인상돼 앞으로 몇 년은 동결했어야 한다’ 29%, ‘인상되더라도 기업 규모별, 업종별로 차등 적용해야 한다’ 21.7%, ‘여전히 인상 폭이 너무 가파르다’ 18.2% 등 부정적인 응답 비중도 높았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