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애경그룹, 스톤브릿지캐피탈 손잡고 아시아나 인수 본격화

제주항공 통한 노하우·노선경쟁력 통한 경쟁력 자신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10-21 19:02       최종수정: 2019-10-21 19:04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애경.jpg

애경그룹이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고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애경그룹은 21일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각각 전략적 투자자(SI)와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스톤브릿지캐피탈도 제주항공 경영 성공 노하우를 가진 애경그룹과의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 국내 항공산업 발전을 이끌수있는 최고의 조합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경그룹도 다수의 신뢰도 높은 재무적 투자자(FI)와 협의 진행하다 지난 2017년 애경산업에 지분 10%를 투자한바 있는 스톤브릿지캐피락과 손잡기로 함으로써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스톤브릿지캐피탈 관계자는 “치열한 국내외 경쟁환경에서도 회사 설립 14년만에 제주항공을 우리나라 1등 LCC로 키운 애경그룹이야말로 아시아나항공을 조기에 정상화시켜 국내 항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로 판단해 결정했다”며 애경그룹과 인수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애경그룹은 “전세계 항공사 인수합병(M&A)사례 중 항공사 운영 경험이 없는 회사가 항공사를 인수한 전례가 없으며,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과 아시아나항공의 M&A는 세계적인 트렌드와도 맞다”며 “M&A 이후에도 각 항공사가 갖고 있는 현재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우리나라 항공산업을 재편하고, 나아가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전세계적으로 항공업계가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제주항공 경영을 통해 축적한 운영 효율에 대한 노하우나 노선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번 인수를 통해 국내 항공산업에 대한 근본적인 체질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