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한국, ‘국제표준화기구(ISO)’ 이사국 선임

1993년 이사국 진출 이후 7번째…국제표준화 무대서 높아진 위상 확인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9-25 15:17       최종수정: 2019-09-25 15:19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20190925_151710.jpg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9월 16일부터 20일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개최된 ‘42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이사국으로 선임됐다고 밝혔다.
 
국제표준화기구(ISO) 이사회는 ISO의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는 최고 의결기구로, 6개 상임 이사국과 14개 비상임 이사국을 합친 20개 이사국으로 구성된다.


ISO 이사국 재진출을 통해 우리나라는 국제표준화 무대에서의 높은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했으며, 2020~22년까지 ISO 이사국으로 ISO의 정책결정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국제표준화 활동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게 됐다.
 
산업부는 그 동안 강력한 신남방 정책 추진에 따른 아세안 국가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큰 힘을 발휘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ISO 이사국 진출은 우리나라가 매년 70여건의 국제표준 제안, 200여명의 의장·간사·컨비너 수임 및 개도국표준체계보급지원사업(ISCP)을 통한 개도국의 표준화 활동 지원 등 꾸준히 국제표준화 활동을 해 온 결과다.


국가 간 양자회의, 아프리카지역표준화기구(ARSO)‒국가기술표준원(KATS) 표준포럼 개최 등 지역표준화기구를 활용한 다자협력, 외교부를 통한 세계 각국의 지지 요청 등 활발한 선거 운동의 결실이기도 하다.


또한, ISO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기술표준원이 제품안전, 적합성평가, 무역기술장벽(TBT) 등 표준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는 점이 다른 후보국과의 차별화 요소로 작용했다.


특히 한국의 경이적인 경제성장 경험을 활용, 개도국과 선진국의 이해를 조정하는 가교역할을 할 수 있는 최적의 국가라는 점을 선거전략에 활용한 것도 회원국들을 움직이는 동력이 됐다.


이사직을 맡는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이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주(駐) 제네바 대표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며 세계무역기구(WTO) 무역기술장벽(TBT) 위원회에서 한국 수석대표로 활동하는 등 TBT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췄다는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이사국 선임을 통해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우리나라의 높은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향후 상임이사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된 만큼 모든 회원국이 국제표준의 이익을 공평하게 누릴 수 있도록 선진국과 개도국을 잇는 가교 역할과 전략 국가와의 표준 협력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국제표준화를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