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상하이 분리수거 강제 시행

시주석, 분리수거 사회문명 수준 반영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7-10 08:15       최종수정: 2019-07-10 08:30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분리수거1.jpg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소재 및 재활용에 대한 이슈에 중국도 동참에 나섰다.

중국 상하이(上海) 지방정부는 지난 1일부터 법으로 구체적인 책임과 처벌의 근거를 명확히 정해 쓰레기 분리수거를 강제 시행했다.  

생활 쓰레기 관리 조례를 시행해 재활용품, 유해 쓰레기, 젖은 쓰레기, 마른 쓰레기 등 4종으로 분류해서 버리도록 했다.

일반 주민이 쓰레기를 뒤섞어 버릴 경우 최대 200위안(약 3만4,000원), 기업이 위반하면 5만위안(약 860만원)의 벌금을 물린다. 

특히 시진핑 주석도 무역전쟁으로 복잡한 내외 환경속에서도 “분리수거는 사회문명의 수준을 반영한다”며 “과학적 관리와 장기적 메커니즘, 광범위한 교육지도사업을 통해 대중의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해 국가차원에서 쓰레기 분리 수거에 대한 정책을 강하게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 2000년 상하이, 베이징(北京), 항저우(杭州), 난징(南京) 등 주요 대도시 8곳에 분리수거 시범도시를 선정했지만 유명무실했다.

분리수거 정책은 올해안으로 성(省)과 현(县) 사이의 행정구역인 지급시(地级市) 이상 도시 293곳에서 전면 시행하고, 2025년까지 전국적으로 처리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분리수거2.jpg

현재 중국도 소비재에 분리수거에 대한 내용이 표시됐으나 유명무실했다. 화장품 관련 업체들도 향후 중국의 분리수거 정책에 따라 관련 표시 등에 대한 세부 내용 확인이 필요 할것으로 보인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