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더위로 지친 피부를 시원하게 달래줄 ‘아이스뷰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스킨케어연구소 최동원 팀장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7-02 06:49       최종수정: 2019-07-09 16:56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동아오레퍼시픽 최동훈팀장.jpg

이름만 들어도 더위를 식혀줄 것 같은 색다른 제품이 등장했다. 한여름 더위로 지친 피부를 달래 줄 ‘아이스 뷰티’에 대해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스킨케어연구소 최동원 팀장으로부터 제품에 대한 얘기를 들어봤다.

아이스뷰티라는 네이밍이 신선하고 직관적이다.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인가?

건강한 사람의 피부 온도는 31℃ 내외로 여름철 우리 피부 온도는 햇빛 아래 40℃ 이상까지 올라갈 수 있다. 뜨거운 피부는 탄력저하, 피지분비 증가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바로 피부 온도를 즉각적으로 낮춰 줄 화장품이 필요하다. 아이스뷰티 제품은 영하 15~20도 냉동 조건에서도 꽁꽁 얼지 않아 피부 온도를 빠르고 강하게 낮춰줄 수 있다. 

냉동고에서 보관해 시원함을 강화하는 제품은 처음이다.  영하15~20도에서 제품을  사용할 때 어떤 효능이 있나?

우선 제품의 온도가 냉장실(영상 4도 안팎)보다 확연히 낮기 때문에 더욱 빠르고 효과적으로 피부 온도를 낮춰 열로 인한 문제를 해결해 준다. 몇몇 제품의 임상시험을 진행해 본 결과 피부 온도가 낮아지는 것은 물론, 즉각적인 진정효과, 모공이 많은 부위 탄력증진 효과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새로운 시도이다 보니 개발 과정에서 어려운 점이 있었을 것 같다. 개발에 가장 큰 어려움은 무엇이었나?

화장품을 단순히 얼지 않게 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다만, 얼지 않게 하려면 보습제와 미네랄 등을 많이 넣어야 하는데, 이럴 경우 끈적이거나 눅진한 사용감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았다. 화장품으로서 산뜻한 사용감을 가지면서도 영하 20도란 환경에서 얼지 않게 하는 미묘한 지점을 찾는 과정이 매우 어려웠다. 

그리고 또 한가지 시제품을 테스트하는 시기는 한겨울이다 보니 연구원들이 사용해 보면서 의견을 내야 하는데 너무 춥다 보니까 부정적인 의견도 많이 있었다. 그래서 여름철 환경처럼 덥고 습한 조건을 실험실에서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써보게 한 적도 있었다.

완전 냉동 시에도 제품에는 문제가 없나? 또 상온 보관시에는 특별한 보관 방식을 사용해야 하나?

영하 20도 조건에서도 제품들이 꽁꽁 얼지 않게 개발했기 때문에, 냉동시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다만 영하 20도보다 더 낮은 온도에 장기간(몇 달 이상) 보관한다면 살짝 얼 수도 있지만 성상에는 큰 변화가 없다. 상온에서 보관할 때에는 일반 화장품과 완전히 동일하다고 할 수 있다.

브랜드별로 각각 다른 제품을 출시했다. 브랜드 별 제품에 특징이 있나?

아이스뷰티 제품들을 시작하게 된 기술은 하나이지만, 각 브랜드 제품 특성에 맞게 진화됐다고 할 수 있다. 상황에 따라 필요한 제품을 골라 사용하면 된다.

∙한율 ‘달빛유자 얼려쓰는 수면팩’: 더운 미네랄과 보습제 외에 유자오일비드가 포함돼 있어 얼지 않게 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마몽드 ‘24H 아이스 로즈워터 토너’: 영하 20도 냉동실에 24시간 얼려도 얼지 않고 찰랑찰랑한 상태를 유지한다. 기존 로즈워터 토너에 미백 효능 등 스킨케어 효능이 강화되어 더운 여름철 하나만 사용해도 좋은 제품이다. 

∙라네즈 ‘워터뱅크 셔벗크림’: 영하 20도 보관하면 젤에서 셔벗 형태로 제형이 바뀌는 제품이다.  쿨링 효과는 물론 모공부위 탄력을 개선하는 효과까지 확인했다.

∙아이오페 ‘아이스 시카크림’: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자극을 빠르게 진정시켜 줄 수 있는 효과도 확인했다. 

유통과정도 일부 달라야 할 것 같아 보인다. 혹시 아리따움 매장등이나 마트 등에서 유통될때 다른 과정을 거치는 것이 있나

저희가 제품을 개발할 때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 중 하나가 고객들이 편리하게 구매해서 집으로 가져갈 수 있게 하는 것이었다. 

아이스뷰티 제품들은 상온에서 보관해도 전혀 문제가 없기 때문에 유통과정은 일반 화장품과 완전히 동일하다. 그래서 더운 여름 구매해도 전혀 문제없이 집까지 배송될 수 있다. 그 다음 냉동고에 보관했을 때 아이스뷰티의 효능을 나타낼 수 있게 된다. 

다만 상온의 제품은 아이스뷰티를 체감할 수 없기 때문에 주요 아리따움 매장에 냉동고를 비치해 영하 20도 제품을 체험할 수 있게 준비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