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에이블씨엔씨, H&B 사업 적극 나선다

멀티브랜드숍 ‘눙크’ 론칭… 150여개 브랜드 입점

입력시간 : 2019-06-14 10:00       최종수정: 2019-06-14 18:14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눙크 이화여대점 전경.jpg

에이블씨엔씨가 H&B 사업에 적극 뛰어들며 시장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에이블씨엔씨는 멀티숍 '눙크(NUNC)'를 론칭하고 지난 13일 서울 이화여대 앞에 1호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눙크는 미샤, 어퓨, 부르조아, 스틸라 등 에이블씨엔씨 관계 브랜드는 물론 150여개 유명 브랜드들의 3000여개 제품을 판매하는 멀티 브랜드숍이다.


눙크는 ‘지금’, ‘현재’ 등을 의미하는 라틴어로 오늘을 사랑하고, 매 순간을 특별하고 소중하게 만들어 간다는 브랜드 철학을 담았다.


특히 국내외를 막론하고 현재 가장 주목 받는 색조 브랜드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시세이도, 하다라보, 캔메이크, 지베르니 등이 입점됐다.


에이블씨엔씨는 이달 내 홍대와 목동, 부천, 수원 등에 4개 매장을 추가 오픈하고 21일 온라인 몰도 공개할 예정이다.


또 7월까지는 부산, 대구, 대전 등지를 포함해 전국에 20여 개 점포를 열 계획이다. 또 연말까지 고객과 시장 반응에 따라 점포 수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에이블씨엔씨 전략기획본부 박현진 상무는 “클래식한 베스트셀러부터 개성 있는 신제품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는 만큼 화장품을 좋아하는 ‘뷰티 구루’들의 마음을 확실히 사로잡을 것”이라며 “많은 고객들이 눙크에서 새로운 경험과 만족을 찾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눙크 이화여대점 실내2.jpg


최근 에이블씨엔씨는 M&A를 통한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 및 채널 다변화에 나서는 동시에 비효율 매장을 축소하고 있다.


또 고객 확보를 위한 색조 및 더마 화장품 브랜드를 론칭하며 브랜드 다각화를 진행하고 미샤 ‘개똥쑥 에센스’, 어퓨 ‘맑은 솔싹 라인’ 등을 출시하는 등 히트아이템 발굴에도 적극적이다.


일각에서는 에이블씨엔씨가 미샤 매장을 멀티 브랜드숍으로 전환하는 등 원브랜드숍 비즈니스에서 철수하고 H&B사업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눙크는 신규 매장 오픈 및 미샤 기존 매장 리뉴얼을 통해 점포를 늘려나갈 예정”이라며 “원브랜드숍 사업 철수가 아니라 H&B사업을 새로 시작하는 것으로 미샤, 눙크 등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