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중소기업들 핵심인력 퇴사 따른 대체인력 양성에 골머리

1개사 평균 6억6000만원 피해…근로자 장기재직 지원정책 확대 필요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5-22 06:50       최종수정: 2019-05-22 06:53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이노비즈협회.jpg

“중소기업들의 핵심인력 육성과 이들의 이직을 막는 지원정책을 확대해야 한다.”


중소기업연구원 노민선 연구위원이 21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인재 장기재직을 통한 우수 중소기업 성장지원 전략 토론회에서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의 핵심인력장기재직 활성화 방안’ 발제를 통해 “중소기업들은 핵심인력 관리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 김학도 차관을 비롯, 중소기업 정책 관련 전문가, 유관기관 및 이노비즈기업 임직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이 토론회는 역량있는 우수 중소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이 지난 3월18일~4월12일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200개사를 대상으로 핵심인력 현황과 이직현황, 중소기업의 장기재직 지원정책등에 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의 31%가 최근 3년간 경쟁업체 등으로 이직해 경영상의 피해를 입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핵심인력의 이직으로 인해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이 평균 1.9회의 경영상 피해를 경험했으며, 평균 피해금액은 6억6000만원으로 달했다.


핵심인력 퇴사로 인한 대체인력을 키우는 데는 1인당 5300만원이 소요되며, 서울(6500만원), 인천‧경기(5700만원), 비수도권(4100만원)이 차이를 보였다.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의 81.5%가 현재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장기재직 지원정책이 부족하다고 응답해, 지원정책 확대가 필요하다고 노 연구위원은 설명했다.


중소기업 장기재직(예정)자에 대한 지원책으론 △중소기업 공제 상품 신설 △취업 장학금 지원 △장기재직자 대상 복지 프로그램 도입 △주택 공급 확대 △R&D작업환경 개선 등이 제시됐다.


노 연구위원은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이 근로자의 장기재직 지원을 위한 모든사업에 대해 확대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만큼 정부의 지원과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를 통한 핵심인력 육성과 이직을 막아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 방안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