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美, 베트남 등 환율 조작 감시 대상국 확대 계획

경상수지 흑자 GDP 2%로 하향 조정키로

김태일 기자   |   neo@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5-14 12:27       최종수정: 2019-05-14 12:33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수출입.jpg

미국이 빠르면 이달 중 환율조작 감시 대상국을 확대할 계획으로 베트남 등 미국과 무역 흑자 규모가 큰 국가들이 신규로 추가될 예정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이당 중 보고서를 통해 환율조작 감시 대상국가 수를 12개국에서 20개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미국 재무부가 환율조작국을 지정하는 데 사용하는 세 가지 기준 중 하나인 'GDP 3%를 초과하는 경상수지 흑자 부분에서 3%를 2%로 하향 조정하기로 하면서 환율조작국이 확대된다는 것이다.

현재 미국 재무부가 환율조작국을 지정하는 세 가지 기준은 ▲ 지난 1년간 200억 달러 이상의 대미 무역흑자 ▲ 국내총생산(GDP) 3%를 초과하는 경상수지 흑자 ▲ 12개월 간 GDP의 2%를 초과하는 외환을 순매수하는 지속적·일방적인 외환시장 개입이다.
신규 감시 대상으로 예상되는 국가는 베트남, 러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아이랜드, 말레이시아 등으로 미국과의 무역흑자가 큰 국가들이다.

특히 베트남은 자국 통화 베트남 동(VND)의 가치를 인위적으로 떨어트리고 있다는 점에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인구조사국(U.S. Census Bureau)에 따르면 베트남의 대미 무역흑자는 지난 2014년 이후 매년 200억 달러 이상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395억 달러를 기록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또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GDP 대비 2%를 초과해 지난해에는 GDP 대비 3%로 지난 2010년 이후 한 차례를 제외하고 매년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 당국은 수출과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통화를 지속적으로 평가절하 해왔다고 보고 있다.

한편 이번 환율조작 감시 대상국에서 한국과 인도는 제외될 것으로 알렸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