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화장품 판매직 “화장실 갈 권리 보장해 달라”

노동자들의 건강권 위협 지적… 국가인권위원회 진정서 제출

입력시간 : 2019-04-23 06:50       최종수정: 2019-04-23 06:52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20190422_105843.jpg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일하는 화장품 판매직 근로자들이 ‘화장실 갈 권리’를 보장해달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화장품노조연대는 지난 22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백화점, 면세점 판매직 노동자들이 고객용 화장실 이용이 어려운 현실을 지적했다.


서비스연맹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객용 화장품 이용을 금지하는 백화점·면세점 측의 교육을 받은 사례가 77%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열린 국회 토론회 이후 고용노동부는 백화점과 면세점 측에 노동자들의 화장실 사용과 관련한 개선 요청을 전달했다.


그러나 여전히 근무현장에서는 ‘유통기업들이 고객용 화장품 이용을 제한하고 있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으며 백화점과 면세점 측에서는 거의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서비스연맹 김광창 사무처장은 “백화점과 면세점의 매장 판매직 노동자에 대한 고객용 화장실 사용 제한 조치는 노동자들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백화점 등에서의 화장실은 공중화장실인데 사용 제한 조치는 기본권을 제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20190422_112303.jpg


한국시세이도 노동조합 김연우 위원장과 부루벨코리아 노동조합 박가영 사무국장은 백화점과 면세점 화장품 판매직 노동자의 근무 실태를 밝혔다.


김연우 위원장은 “백화점에서 고객을 응대하다 보면 화장실을 제 때 갈 수 없는데 가까운 고객용 화장실은 직원들이 사용할 수가 없다”며 “직원들이 사용하는 화장실은 대부분 멀리 있어 이용하기 불편해 저희들은 방광염과 피부염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에게는 최고의 시설과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백화점이 근무하는 직원들에게는 인간의 기본적인 생리현상도 해결할 수 없게 만들어 건강을 심각하게 해치고 있다”며 “가까운 고객용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얘기하는 것이 무리한 요구인가”라고 반문했다.


박가영 사무국장은 “면세점도 백화점과 마찬가지로 고객용과 직원용 화장실을 구분지어놓고 고객이 불편해 한다는 이유로 고객용 화장실 이용을 제한하고 있다”며 “더욱 심각한 문제는 직원용 화장실의 개수가 근무하는 노동자 수에 대비해 현저하게 부족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서비스연맹은 기자회견 이후 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진정서에는 백화점과 면세점의 화장실은 공중화장실로 구분되기 때문에 사용을 제한하는 것을 법에 위배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20190422_113056.jpg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