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00
 
Home   >   뉴스   >   전체

간디? 간지나는 인도 남성들..하루 42분 ‘그루밍’

도시男..몸 단장 22분, 머리 다듬기 21분, 안면 가꾸기 18분

입력시간 : 2019-04-12 15:47       최종수정: 2019-04-12 15:56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Indian_man.jpg

인도에서도 예외없이 남성 그루밍이 빅 비즈니스로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인 인도 남성들이 하루에 평균 16분을 자신의 몸에, 14분은 머리에, 12분은 안면에 시간을 할애해 그루밍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기 때문. 바꿔 말하면 인도 남성들에게 매일 42분씩은 자신을 가꾸는 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는 의미이다.


더욱이 이 수치는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도 남성들로 범위를 좁힐 경우 더욱 크게 늘어나 매일 몸을 단장하는 데 22분, 머리를 다듬는 데 21분, 안면을 가꾸는 데 18분 정도를 할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국 런던에 글로벌 본사를 둔 시장조사기관 민텔社(Mintel)는 최근 공개한 ‘2018년 인도 소비자들의 남성 그루밍 행동실태’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5월 18세 이상의 인도 남성 총 1,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후 작성된 것이다.


민텔社의 미누 스리바스타바 애널리스트는 “아직은 초기단계라 할 수 있겠지만, 인도에서 남성 그루밍이 조명받고 있다”며 “무엇보다 외모에 관심이 많은 남성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인도에서 남성용 그루밍 제품 시장에 진출해 있는 기업 및 브랜드들은 다양한 남성그룹을 대상으로 동기요인들과 라이프스타일 패턴을 주목하고 맞춤제품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예를 들면 인도의 도시지역 남성들은 그루밍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 만큼 편리하고 시간절감을 가능케 하면서 다양한 기능을 갖춘 제품들을 찾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남성들은 65%가 자신의 외모와 관련한 고민거리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되게 했다. 24%가 체취, 23%가 흰머리, 21%는 누런이와 과도한 땀, 구취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을 정도.


또한 20%는 탈모를, 14%는 여드름을, 13%는 노화의 징후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보고서를 보면 인도에서 발매되고 있는 남성용 그루밍 제품들 가운데 체취, 흰머리, 과도한 땀흘리기, 여드름 및 탈모와 관련한 제품들이 56%의 인도 남성들로부터 무척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어 눈길을 끌었다.


스리바스타바 애널리스트는 “인도 남성들이 자신의 외모와 관련해 다양한 고민거리를 안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남성용 그루밍 시장이 데오도란트, 면도용품 및 제모제 등 베이직 제품 단계를 넘어서 본격적인 확대기로 접어들고 있다”고 단언했다.


남성들의 다양한 고민에 부응하는 갖가지 제품들이 발매되어 나오면서 소비자들의 고민을 덜어주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남성들의 37%가 “외모가 매우 중요하다”는 데 동의한 가운데 18~34세 연령대의 경우에는 이 수치가 43%로 보다 높게 나타나 그 의미를 재음미케 했다.


마찬가지로 73%의 인도 남성들은 각종 퍼스널케어 제품들을 직접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18~34세 연령대에서는 79%로 좀 더 높은 수치를 내보였다.


57%의 남성들은 그루밍 신제품 시연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45%는 퍼스널 그루밍 제품들을 사용해 자신을 단장하는 시간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도 보고서를 보면 인도 남성들이 디지털 공간에서 최신 그루밍 트렌드 및 스타일에 대한 정보를 얻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어 눈이 크게 떠지게 했다. 한 예로 18~34세 연령대 인도 남성들의 22%가 블로거, 인스타그램 및 소셜 미디어에서 그루밍 트렌드와 스타일 관련정보를 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을 정도.


보고서는 “인도의 남성 소비자들에게 최신 그루밍 제품 및 트렌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련기업 및 브랜드들이 다양한 형태의 전략을 강구해야 할 때”라며 “소셜 미디어 인플루엔서를 포함한 디지털 채널을 활용해 다가서거나 헤어살롱에서 다양한 그루밍 제품들을 접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하는 방안 등을 예로 들 수 있을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