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마스크팩 소재 전문 개발사 입지 굳힌다”

엠에스알 이상훈 대표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3-25 06:44       최종수정: 2019-03-29 09:25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이상훈 대표.jpg

“마스크팩 제품에 맞는 최적의 소재 개발로 전문 개발사의 입지를 다지겠습니다.”


매일 한 개씩 마스크팩을 한다는 뜻의 ‘1일 1팩’이 유행하면서 국내 마스크팩 제품이 다양해지고 구매층도 넓어지고 있다.
시장조사 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마스크팩 시장 규모는 2015년 351억원에서 2018년 414억원으로 성장했다. 최근에는 대형마트에서도 마스크팩을 판매하면서 20, 30대 여성의 전유물이었던 고객층이 50, 60대와 남성으로 확대되고 있다.
20017년 설립된 엠에스알코리아는 다양해진 마스크팩 소비자 만큼 다양해지고 있는 제품 소재 개발에 특화된 회사다. 엠에스알의 이상훈 대표를 만나 마스크팩 소재 개발 계기와 앞으로의 지향점 등을 들어봤다. 


-엠에스알코리아에 대한 소개 부탁드린다
“엠에스알은 다양한 마스크팩에 따라 다른 소재가 필요하다는 점에 착안, 특화된 소재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회사다.
현재 대부분의 마스크팩 소재는 중국에서 부직포를 수입해 한국에서 납품하는 임가공 형태다. 하지만 마스크팩 제형과 종류가 다양해졌기 때문에 이러한 일률적인 소재는 에센스마스크(일반형), 하이드로겔(젤리+부직포 결합형식), 카타플라스마(불용성 젤리), 플라스마(패치형) 등의 다양한 제형 특성을 살리기 쉽지 않은 구조라고 할 수 있다.“


-자사 마스크팩 소재의 장점이 있다면?
“대학에서 섬유학을 전공하고 1998년부터 패션업계에서 근무하며 섬유설계 및 소재개발 연구업무를 수행했으며 2006년부터 마스크팩 전문 업체인 제닉에서 근무했다. 제닉의 히트상품인 하이드로겔 마스크팩을 비롯, 이를 활용한 트리코트(몸에 붙는 원단), 라셀(극세사 원단) 소재 개선 등의 개발을 총괄했었다.
섬유를 공부한 이력 덕분에 고급 섬유의 후가공 기술들을 마스크팩 소재에 적용하기 위해 노력한 점이 가장 큰 차별점이다. 섬유와 화장품 이라는 두 업종간의 업무 시스템을 이해하고 경험한 만큼 업체별 맞춤 상담은 물론, 제품에 맞는 최적의 제안을 통해 마스크팩 소재 전문 개발회사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현재 개발중 이거나 관심있는 제형에 대해 소개해 달라
“파우치(마스크팩 개별 포장 비닐)에 에센스를 채워 넣은 후 마스크팩을 접어서 넣는 일반적인 방식과는 달리 부직포 자체에 에센스를 주입하는 방식을 연구중이다. 여러제품들의 대표 성분을 머금은 기능성 마스크팩이 탄생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상당수의 마스크팩의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들었다
“산학 협력을 통한 R&D를 진행중인 만큼 새로운 소재 개발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 대표적인 특허 제품은 의약외품인 거즈와 부직포를 혼합한 거즈텐셜, 폴리우레탄(필름)과 부직포를 공정과정에서 결합한 무바인더코팅, 미끄럼 방지 효과가 있는 PVC Dot, 빛을 반사하는 효과가 뛰어난 글리터마스크팩을 꼽을 수 있다.” 


-마스크팩 소재 개발 아이디어는 어떻게 얻는지?
“고객사들과 끈끈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클라이언트를 만족시키기 위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다 보면 고객사에서 먼저 제안하는 경우가 있다. 서로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좋은 성과로 귀결되는 경우가 많다.”


-마스크팩 공정의 자동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
“원단을 파우치에 집어넣는 과정을 수작업으로 진행하기 때문에 비 위생적이라는 지적이 있다. 하지만 공정의 특성상 100% 자동화는 어려운 부분이 있으며 자동화로 진행할 경우 원단의 결함을 잡아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불량율이 높아질 수 있다.”


-자사 마스크팩 소재 영업간 애로사항은 없는지?
“직원 모두가 소재 개발과 관련해 상담 및 영업이 가능하며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작은 부직포 하나라도 마케팅자료를 첨부해 업체 담당자의 이해를 돕기위해 노력하고 있다.
납품업체 담당자에게 관련 섬유 지식을 비롯, 참조 서적도 공유하고 있을 정도다. 업무상 일어날수 있는 문제점을 고려한 영업으로 신뢰와 지식을 동시에 쌓고 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질문 추천 반대 신고

국내 마스크팩 시장규모가 2018년 414억원이라는 내용이 유로모니터 수치 맞나요? 타 마스크팩 국내 시장규모 관련 2018년 4월 기사에는 유로모니터의 상세데이터를 소개하며 국내 마스크팩 시장이 5000억원대 규모로 성장했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본 기사의 내용은 어떤 기준의 시장규모인가요? (2019-03-26 10:09)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질문
방석현 기자님, 질문 올린 후 이메일로도 연락드렸는데 답이 없으셔서 다시 글 남깁니다.
기사 내용 관련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2019-03-29 17:02) 수정 삭제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