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K뷰티 수출국 다변화 위한 적극적인 정부지원 필요

<신년인터뷰>②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박진영 회장

방석현 기자   |   sj@beautynury.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19-01-03 06:50       최종수정: 2019-01-04 17:13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박진영 대표.jpg

우리나라  수출 증대에 한몫을 맡고 있는 K뷰티는 2016년 사드 사태 이후 수출국 다변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보건산업진흥원이 최근 발표한 2018년 3분기 기준 보건산업 수출액은 106억 달러(11조)로 전년동기대비 22.7% 증가했다. 화장품 수출액은 47억 달러(5조2500억원)로 전년비 31.6% 증가했으며 보건산업분야(제약, 의료기기, 화장품)의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수출을 위해 힘쓰고 있는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 박진영 회장을 만나 중소기업의 수출 애로사항과 앞으로의 포부 등을 들어봤다.


지난해 화수협의 행보와 앞으로의 계획은?
한국화장품중소기업수출협회는 K뷰티 발전과 맞물려 늘어나고 있는 화장품 중소기업의 다양한 지원과 보호를 위해 지난해 9월 설립됐습니다. 앞으로 화장품 중소기업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공존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갈 계획입니다.


지난해 말 중국 화장품시장 집중 컨퍼런스를 통해 급변하는 중국 시장의 위생허가, 전자상거래법, 유통 동향, 이커머스 입점관리 등에 대한 교육과 향후 전망을 짚어봄으로써 화장품업계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4일부터 포스트차이나로 부상하고 있는 베트남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베트남 수출상담회’가 협회 주관으로 베트남 하노이 그랜드플라자호텔 행사장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국내 화장품 브랜드 20개사들과 함께 K뷰티를 취급중인 베트남 메이저 바이어 및 유통업체 포함 60여 업체와의 실질적인 미팅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여러차레 제조업자와 제조판매업자 병기 문제를 지적했는데...
현행 화장품법에 따라 부여되는 화장품 제조원 표기 의무는 제품의 콘셉트와 성분, 마케팅 소구, 제품라인 구성 등 제조판매업자와 제조업자가 함께 패키지에 표기됩니다. 하지만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자주 보고되고 있습니다.


해외에서 중소기업 브랜드의 판매력이 검증된 제품들을 제조판매업자(중소기업)에게 주문하지 않고 제조업자에게 주문해 자체브랜드(PB)로 대체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제품 관련 비밀정보를 우리 스스로 공개함으로써 중소기업 브랜드가 글로벌 시장에서 정착하지 못하는 원인이 되고 있으며 브랜드사가 뚫고 제조사가 밀어주는 국내 화장품산업의 협업체제에도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화장품 수출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방안은 무엇인지?
화장품을 수출하려면 해당 국가별로 비관세장벽이라고 할 수 있는 위생허가가 필요합니다. 유럽(CPNP), 중국식품의약국(NMPA), 사우디아라비아 표준청(SASO), 인도네시아 식약청(BPOM)등이 대표적입니다. 하지만 이들 국가들의 위생허가는 국가별 지역별로 기준과 금액은 물론 취득기간도 상이하기 때문에 중소기업에겐 부담이 큽니다.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액의 80%를 중소기업이 담당하고 있음에도 이같은 부담은 중소기업이 감당하기 벅찹니다. 따라서 국가별 허가기준의 이해를 위한 교육과 지원정책 확대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협회 차원에서 화장품백서도 준비중입니다. 화장품 관련 법규나 규정에 대한 업체의 의견을 개진해 관련 부처와 협의하는 등의 애로사항 해결에도 힘쓸 계획입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