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분석] 화장품 기업 45개사 3분기 판관비 매출액 44.5% 차지

전기 대비 판관비 1.6% ↑ 영업이익 26.5%↓

입력시간 : 2018-12-05 06:48       최종수정: 2018-12-07 18:29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판관비.jpg
올해 3분기 화장품 관련 기업들이 지출한 판매관리비는 매출액의 44.5%를 차지했다. 
판관비가 증가하면서 기업들의 영업이익은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번 3분기 판관비가 전기 대비 1.6%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26.5% 감소했다.  전년 동기(이하 전년)에 비해서도 판관비가 16.6%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은 10.2% 줄었다.  


뷰티누리닷컴과 약업닷컴 공동으로 코스피 12개사, 코스닥 25개사, 기타 8개사 등 총 45개사의 3분기 연결기준 판관비를 분석한 결과 평균 513억원을 기록했다. 


판관비는 상품과 용역의 판매활동 또는 기업의 관리 및 유지를 위해 발생하는 비용이다. 급여, 복리후생비, 임차료, 접대비, 감가상각비, 무형자산상각비, 세금과 공과금, 광고선전비, 연구비, 경상개발비, 대손상각비 등 매출원가에 속하지 않는 모든 영업비용이 판매관리비에 해당된다.


판관비를 가장 많이 지출한 기업은 아모레퍼시픽그룹으로 전체 매출액의 67.5%인 9869억원이었다. 이어 LG생활건강(7515억원), 한국콜마(934억원), 애경산업(675억원), 에이블씨앤씨(517억원) 순이다. 이 가운데 영업이익 톱 5위 안에 들은 기업으로는 아모레퍼시픽그룹, LG생활건강, 애경산업이다. 한국 콜마는 전기 대비 25.6%, 전년 대비 246.2% 증가해 톱 5 기업 중에는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에이블씨앤씨는 영업 손실을 지속적으로 기록하고 있다.  기업평균은 513억원이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판관비 지출 1위는  아모레퍼시픽그룹으로 매출액의 62.4%인 2조 9200억원을 지출했다. 2위  LG생활건강은 매출액의 43.2%인 2조 1795억원, 3위  애경산업은 매출액의 38.4%인 201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4위  한국콜마는 매출액의 20.0%인 1958억원, 5위 에이블씨앤씨는 매출액의  65.4%인 1579억원을 각각 지출했다. 기업평균은 1495억원이었다. 


3분기 기준 매출액 대비 판관비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셀트리온스킨큐어로  115.7%를 기록해 매출보다 지출 규모가 더 컸다. 2위는 에이블씨앤씨(70.7%), 3위는 아이큐어(69.6%), 4위는 아모레퍼시픽그룹(67.5%)과 네이처리퍼블릭(67.5%)이었다. 기업평균은 44.5%다. 
  

9개월 누적 매출액 대비 판관비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도 106.5%를 기록한 셀트리온스킨큐어다. 2위는 네이처리퍼블릭(66.5%), 3위는 에이블씨앤씨(65.4%), 4위는 아모레퍼시픽그룹(62.4%), 5위는 에이피알(61.8%)이다.  기업 평균은 42.9%였다. 


전기 대비 판관비 증감률 1위는 55.4% 증가한 코스메카코리아다. 급여 복리후생 관리비용(29억원)이 늘어나 증가폭이 컸다. 2위는 대손상각비 증가로 판관비가 늘어난 에스엔피월드로 52.4% 증가했다. 3위는 지급수수료 급증으로 45.6% 증가한 아우딘퓨처스였다. 5위  한국콜마(25.6%)는 CJ헬스케어 인수비용 발생으로 판매관리비가 크게 늘었다.  기업평균은 1.6%였다.


전년 대비 판관비 증감률 1위는 한국 콜마로 CJ헬스케어 인수비용 발생으로 246.2% 증가했다. 2위 아우딘퓨처스는 지급수수료 증가로 79.9%, 3위 코스메카코리아는 복리후생 관련비용 증가로 74.7% 각각 증가했다. 4위 에스디생명공학은 수수료 비용 증가로 74.2%, 5위 씨티케이코스메틱은 급여 복리후생 관련비용과 여비 교통비 증가로 72.5% 각각 늘었다.  전년 대비 증감율 기업 평균은 16.6%였다. 


전년 대비 9개월 누적 판관비 증감률 1위는 CJ 헬스케어 인수로 판관비가 급증한 한국콜마로 138.6% 증가했다. 2위 씨티케이코스메틱스는 급여 복리후생 관리비, 지급수수료, 대손상각비 등이 늘어나면서 103.2% 증가했다. 3위 에이피알(86.4%)과 4위 콜마비앤에이치(59.2%)는 각각 광고선전비 증가가 두드러지면서 전년 대비 대폭 증가했다. 5위 에스엔피월드는 급여 복리후생 관련비용과 대손상각비 등의 증가로 판관비가 52.1% 증가했다. 기업평균은 10.5%였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궁금해요 추천 반대 신고

판괸비에 포함되는 항목들이 무엇인가요 ? (2018-12-05 08:5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늘보
본문에 있습니다
판관비는 상품과 용역의 판매활동 또는 기업의 관리 및 유지를 위해 발생하는 비용이다. 급여, 복리후생비, 임차료, 접대비, 감가상각비, 무형자산상각비, 세금과 공과금, 광고선전비, 연구비, 경상개발비, 대손상각비 등 매출원가에 속하지 않는 모든 영업비용이 판매관리비에 해당된다.


(2018-12-05 10:06) 수정 삭제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