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충남도, 화장품 시제품 제조 등 지원시스템 구축

‘웰니스 스파 임상지원센터’에 입욕제, 샤워젤 등 생산시설 갖춰

입력시간 : 2018-11-07 14:30       최종수정: 2018-11-07 14:32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웰니스스파 임상지원센터 (2).jpg

충청남도가 스파(온천수) 관련 기기 효능 평가와 교육, 화장품 시제품 제조 등에 대한 종합지원시스템을 구축했다.


충남도는 천안종합휴양관광지 내에 ‘웰니스 스파 임상지원센터’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웰니스 스파 임상지원센터는 총 15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2413㎡의 부지에 지하 1·지상 2층, 건축 연면적 1877㎡ 규모로 건립됐다.


센터 1층에는 스파 임상 체험관이, 2층에는 화장품 제조시설이 위치했다.


스파 임상 체험관은 기업이나 대학 등을 대상으로 수 치료 효능 평가와 스파 체험 프로그램 개발, 교육 등을 진행한다. 스파 효능 검증, 표준화 및 인증, 교육 등에 필요한 장비 27종을 갖췄다.


화장품 제조시설은 기업이나 대학에 화장품 시제품 생산 지원과 인증, 교육, 연구개발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화장품과 입욕제, 아로마 오일, 바디 스크럼, 샤워젤 등을 시험 생산할 수 있는 장비 16종을 갖췄다.


특히 스파 임상 체험관은 국내 최초 다양한 스파 체험 장비가 구축됐고 탄산온천이 공급돼 웰니스 스파 산업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탄산온천은 스트레스 해소, 신진대사 촉진, 혈액순환 개선 및 아토피 등 피부질환 치료 효능이 알려져 있다.


충남도는 웰니스 스파 임상지원센터를 장기적으로 스파 전문 연구기관으로 만들어 국가 인증·교육 기관으로서 위상을 정립하고 국내 스파 관련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아갈 계획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스파는 화장품과 미용, 의료, 스파용품 등 적용분야가 다양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 소재이자 미래 융복합 신산업”이라며 “제조업과 문화, 관광 등 서비스에 이르는 사업으로 웰니스 스파 임상지원센터가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중점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