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화장품산업에도 '바이오' 바람이 분다

셀·바이오·더마 포함 상표 출원 급증… 비율도 지속적 증가세

입력시간 : 2018-07-11 06:58       최종수정: 2018-07-11 07:07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바이오 관련 상표.jpg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바이오 기술(Bio Technology)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화장품산업에도 바이오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화장품업계는 ‘동안’과 ‘안티에이징’에 대한 소비자들의 욕구에 발맞춰 바이오 기술을 접목한 기능성 성분의 제품임을 강조하는 화장품 상표를 활발히 출원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화장품 분야에서 ‘바이오’ 관련 상표는 최근 2013~2017년까지 5년간 6407건이 출원돼 2018~2012년까지 출원한 2484건에 비해 약 2.57배 증가했다.


바이오 관련 상표는 제품에 ‘바이오기술(BT)’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문구인 바이오(bio), 셀(cell), 더마(derma), 메디(medi), 닥터(dr.) 등의 문자를 포함하고 있는 상표를 뜻한다.


화장품 전체 출원 중 바이오 관련 상표 비율 또한 최근 5년간 2013년 5.7%, 2014년 6.6%, 2015년 6.6%, 2016년 7.8%, 2017년 8.3%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0년간 바이오 관련 상표 출원 비중을 살펴보면 ‘셀(cell)’이 2228건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포재생 성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와 셀트리온, 셀더마와 같은 화장품 브랜드의 론칭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닥터 1862건, 바이오 1451건, 랩 1404건, 메디 873건, 더마 871건, 나노 202건 순으로 나타났다.


상표 출원에서는 국내 기업이 강세를 보였다. 엘지생활건강이 지난 10년간 총 373건을 출원해 최다 출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319건, 해브앤비 134건, 엘앤피코스메틱 62건, 주식회사에이피알 60건, 셀트리온 58건, 코리아나화장품 52건, 비오템 45건, 제닉 44건, 셀트리온스킨큐어 40건 순으로 이어졌다.


엘지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은 전통적인 화장품 다출원 기업으로 바이오 관련 상표 출원에서도 선두를 지키고 있다. 해브앤비는 의학적 기능성 성분을 강조하는 화장품 브랜드 ‘닥터자르트’를, 엘앤피코스메틱은 ‘메디힐’을, 주식회사에이피알은 ‘메디큐브’를, 셀트리온은 ‘셀트리온’을 각각 출시해 바이오 성분 제품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내국인 출원건수는 총 7454건이고 외국인 출원건수는 총 911건으로 10건중 9건은 내국인 출원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출원건수는 2008년(307건) 비해 2017년(1,518건)에 394% 폭증한 반면 외국인 출원건수는 2008년(88건)에 비해 2017년(108건)에 22% 증가해 상대적으로 소폭 증가했다.


이는 ‘K뷰티’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액이 6조원을 기록하는 등 2015년 이후 매년 100% 이상 성장하는 우리나라 화장품업계의 성장세와 바이오 상표를 선점하려는 국내기업의 경쟁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박양길 특허청 상표심사2과장은 “최근 의약적으로 검증된 기능성 성분으로 제조한 화장품인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 제품의 인기를 감안할 때 바이오 관련 상표에 대한 선호도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화장품 기업들의 바이오 상표에 대한 세심한 브랜딩 전략이 필요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