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중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비비크림은 ‘미샤’

‘618행사’에서 판매 1위 차지… 10위권 내 한국 브랜드 4개

양혜인 기자   |   hiyang@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7-06 12:55: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미샤 비비크림.png

에이블씨엔씨는 화장품 브랜드 미샤가 중국의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행사’에서 타오바오 티몰 비비크림 부문 판매 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하루 동안 타오바오 티몰에서는 중국에서 일명 ‘홍비비’로 유명한 미샤 비비크림의 판매량이 29만개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47% 성장한 수치로, 화장품 부문 전체에서는 11위, 거래 건수는 10만건을 넘어섰다.


비비크림 부문 2위는 애경으로 24만개, 3위 메이블린은 20만개를 각각 판매했다. 1위부터 10위 중 한국 브랜드는 미샤, 애경을 포함해 6위 라네즈, 8위 설화수까지 총 4개가 포함됐다.


‘618행사’는 중국의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다. 중국의 주요 온라인 쇼핑몰 중 하나인 징동에서 처음 시작해 지금은 티몰, VIP 등 중국의 주요 온라인 쇼핑몰이 모두 참여하는 행사로 발전했다. 올해 징동의 618행사 거래액은 1199억 위안으로 한화 20조1744억원에 달한다.


고재윤 에이블씨엔씨 중국TFT 팀장은 “이번 618행사를 통해 미샤가 화장품 브랜드로서 중국에서 가지고 있는 튼튼한 기반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며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투자로 중국에서의 매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