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가파르게 성장하는 중국 코스메슈티컬 시장

소비자 10명 중 7명이 ‘피부 민감화 방지할 수 있다’고 믿어

입력시간 : 2018-06-14 06:54       최종수정: 2018-06-14 06:44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1160563.jpg

건강한 라이프스타일과 아름다운 피부를 연결 짓는 중국 소비자들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코스메슈티컬 시장이 급부상하고 있어 주목된다. 중국 코스메슈티컬 시장은 다양하게 세분화되어 있고, 앞으로도 중국 소비자들에게 더욱 어필할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 시장조사기관 민텔(Mintel)의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중국 소비자 10명 중 7명(69%)이 매일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사용하면 피부가 민감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약 44%의 소비자들은 특정한 피부 질환이 있을 경우에만 전문적인 관리를 받는다고 응답했다.

코스메슈티컬 시장이 부상함에 따라 제품 성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중국 도시 소비자의 74%는 코스메슈티컬 제품에 있어서 기능적인 성분은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 나아가 60%의 소비자는 최소 성분의 코스메슈티컬 제품이 더 안전하다고 믿는다.

민텔의 뷰티&퍼스널케어 디렉터인 제시카 진(Jessica Jin)은 “‘코스메슈티컬’이라는 단어 자체가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더 많은 화장품회사들이 코스메슈티컬 제품 라인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최근 나빠지는 환경 조건, 급증하는 스트레스, 바쁜 라이프사이클 등의 이유로 피부에 대한 걱정이 더 많아졌으며, 일종의 치료 효과를 가져오는 제품을 선호하게 됐다. 이것이 바로 코스메슈티컬 제품의 인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많은 중국 소비자들은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매일 사용하면 피부가 민감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믿는 반면, 일부 소비자들만이 피부에 트러블이 있을 경우에만 코스메슈티컬 제품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브랜드들은 일상적인 스킨케어 루틴에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추가할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다. 제품의 안정성, 성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지식 수준이 높아졌으므로 화장품 제조사가 주요 성분의 기능성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요즘 소비자들의 성분에 대한 이해도는 그 어느 때보다도 높다. 특히 남성 소비자들도 여성 못지않게 성분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다. 민텔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6개월간 페이셜 마스크를 구입한 남성 소비자의 56%가 콜라겐이 들어있는 제품을 구입했고, 여성 소비자의 경우 58%가 콜라겐 마스크를 구입했다. 남성 소비자들이 관심을 보인 또 다른 주요 성분은 에센셜오일(남성 소비자 40%, 여성 소비자 33%가 구매), 비타민(남성 소비자 34%, 여성 소비자 32%), 아미노산(남성 소비자 32%, 여성 소비자 35%) 등이었다.

제시카 진은 “주요 성분이 들어있는 제품을 구매함에 있어 남성 소비자나 여성 소비자의 비율에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은 놀라운 사실이다. 남성 소비자들은 특정 성분에 대해 알게 되면 보다 쉽게 다음 단계로 넘어가 해당 제품을 실제로 구입하는 편이다. 화장품 브랜드들은 매장 내에서 남성 소비자들을 교육시킬 수 있는 가이드를 적극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 소비자들은 라벨·성분·생산 방법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들도 라벨·성분 목록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소비자에게 어떻게 제품을 생산하는지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는 코스메슈티컬 제품의 품질을 검증하기 위해 데이터와 공인된 기관의 인증이 주로 활용되고 있으며, 실제로 도시 지역 소비자의 절반 이상은 제품에 기능을 입증하는 정확한 데이터가 있거나(55%), 공인된 전문 연구기관의 인증을 받은 경우(52%)에는 제품의 품질을 믿을 수 있다고 응답했다.

제시카 진은 “중국 소비자에게는 제품의 효과와 안정성이 똑같이 중요하기 때문에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개발할 때 소비자들이 과학적인 데이터나 전문기관의 인정을 높이 평가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면서 “매장에서 피부진단기기나 피부전문가, 약사를 활용하면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