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식약처, ‘사용금지원료’ 함유 화장품 판매중단·회수

2017년 생산·수입 화장품 원료목록 점검…20개사 35개 제품 적발

선태규 기자   |   stk@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6-11 06:57: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7년 생산·수입 실적이 보고된 화장품의 원료목록을 점검한 결과, ‘6-아미노카프로익 애씨드’ 등 사용금지 원료를 함유한 것으로 확인된 20개사, 35개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수대상은 일본, 유럽, 미국으로부터 전량 수입되는 제품들로써 해당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지만 우리나라 화장품 안전기준에는 적합하지 않는 것들이다.


식약처는 화장품 안전기준을 위반한 제조판매업자들에게 전 제품 판매업무정지 3개월 등 행정처분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한 화장품 제조판매업자에게 해당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며, 해당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화장품 제조판매업자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화장품을 수입하는 제조판매업자 등을 대상으로 사용금지 원료가 함유된 화장품이 국내에 수입‧유통되지 않도록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사항 등에 대해 교육‧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