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스페인 여심 홀리는 K-뷰티

KOTRA, 스페인서 ‘K-뷰티 쇼케이스’ 개최… 국내 화장품 기업 20개사 참가

입력시간 : 2018-06-08 12:57       최종수정: 2018-06-08 13:25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사진 01.jpg

KOTRA(사장 권평오)는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원장 이종률)과 공동으로 7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K-뷰티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남서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번 행사에는 토니모리, 미샤, 스킨79 등 한국 화장품 브랜드를 비롯해 EU수출인증 보유 및 획득예정 기업 20개사가 참가해 스페인 주요 화장품 바이어 및 유통업체 33개사와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스페인 1위 온라인유통망 아마존 스페인에서는 미용건강제품 구매총괄이 직접 주관하는 구매설명회를 별도로 개최했다. 일반관람객 대상으로 개최된 시연회에는 150명이 넘는 관람객이 모여 한국문화원 내 행사장 공간이 부족했다는 게 KOTRA 측 설명이다.

스페인 화장품 수입시장에서 한국 제품은 전체 11위, EU 역외 국가 중 3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수입액이 무려 77.6% 증가했다. 이를 바탕으로 스페인 주요 일간지 엘 문도(El Mundo)은 한국 화장품의 강점을 △가격 대비 우수한 품질 △혁신적인 아이디어 △눈에 띄는 참신한 디자인 △거대 아시아 시장에서의 경험으로 꼽았다. 

또 다른 유력 일간지 엘파이스(El Pais)는 △창의적인 패키지 디자인 △천연원료 △합리적인 가격 등을 한국 화장품이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는 비결로 지목했다. 

사진 02.jpg

이종률 스페인 한국문화원장은 “K-팝에서 시작된 한류 열풍에 동양인들이 더 오랫동안 젊음을 유지한다는 유럽인들의 인식까지 더해 자연스럽게 한국 화장품에 대한 관심으로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조성선 SNP 유럽지사장은 “스페인은 남서유럽 특유의 강한 햇볕으로 한국 제품이 강점을 갖고 있는 스킨케어와 안티에이징 케어 수요가 많다. 또 서유럽 국가 중 상대적으로 유통비용이 덜 들고 온·오프라인이 같이 발전해 가성비가 좋은 한국 화장품 기업이 유럽에 첫발을 내딛기 적합한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스페인 내 한국화장품 최대 수입 유통업체이자 세계 4위, 유럽 1위 백화점인 스페인 엘 꼬르떼 잉글레스(El Corte Ingles) 납품 벤더인 트레이드게이트(TRADEGATE)의 미겔 앙헬(Miguel Angel) 사장은 “한국은 시장진입을 위한 속도감 있는 움직임으로 까다로운 유럽시장을 경쟁국보다 한 발 앞서 공략할 수 있었다”며 2011년 유럽 최초의 한국 화장품 매장을 열었던 선택이 탁월했음을 강조했다. 엘 꼬르떼 잉글레스는 지난해 12월 KOTRA 지원으로 처음 한국 화장품을 입점 시킨 후 올해 정식 한국화장품 코너 오픈을 추진하는 등 우리 화장품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류재원 KOTRA 마드리드 무역관장은 “스페인은 8220만 명이 찾는 세계 2위의 관광대국(2017년 기준)으로 해외 뷰티제품에 우호적이고, 유럽과 중남미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수 있는 중요한 교두보”라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