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올리브영 “2020년까지 스타브랜드 10개 목표”

‘즐거운 동행’ 출범 2주년 맞아 육성 계획 발표

입력시간 : 2018-05-17 17:16       최종수정: 2018-05-17 17:18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CJ올리브네트웍스] 올리브영 가로수길중앙점 즐거운 동행 존 (1).jpg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즐거운 동행’ 출범 2주년을 맞아 현재 1개인 스타브랜드를 2020년까지 10개로 키운다는 포부와 육성 계획을 17일 밝혔다.


2016년 5월부터 시작한 ‘즐거운 동행’은 지역의 유망한 상품을 발굴하고 판로를 지원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그램이다.


‘즐거운 동행’을 통해 발굴한 중소기업은 현재 23개, 취급 상품 수는 첫 해와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한 200개에 이른다. 월 평균 매출 역시 첫 해보다 8배가 늘면서 ‘즐거운 동행’은 2년 만에 화장품 업계의 대-중기 상생 대표 프로그램으로 안착했다.


특히 올해는 ‘아임프롬’이라는 스타브랜드가 탄생해 ‘즐거운 동행’ 프로그램 운영에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대표 제품인 ‘아임프롬 허니 마스크’는 지난해 올리브영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 주최한 품평회를 통해 입점했다. 이 제품은 올해 3월 기준으로 입점 첫 달보다 매출이 10배 증가했으며 지난 2월 초에는 올리브영 온라인몰에서 판매액 기준 기초화장품 부문 1위 자리에까지 올랐다. 또한 최근 원물화장품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다시마팩', '산양유 마스크팩' 등도 ‘즐거운 동행’을 통해 발굴한 제품이다. 


올리브영은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앞으로 즐거운 동행을 좀 더 전략적으로 육성해나갈 방침이다. 취급 상품을 대폭 확대하고 즐거운 동행존 운영 매장도 늘려 최소 연 3억 이상 매출을 올리는 ‘스타 브랜드’ 양성을 위해 집중할 계획이다.


입점하는 루트도 지금보다 더 늘리기로 했다. 올리브영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개최하고 있는 연 2회의 입점 품평회 외에도 지자체나 공공기관과 업무 협약을 맺고 다양한 경로로 우수 중소기업을 추천 받으며 발굴 기회와 입점 매장 수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브랜드력이 약한 중소기업 상품의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프로모션도 강화한다. 올리브영은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각각 즐거운 동행 상품 단독 기획전 및 샘플링 행사를 선보이며 국내외 유수의 브랜드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을 통해 실질적인 매출 증대까지 앞장서 도모할 계획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즐거운 동행’프로그램은 중소기업의 좋은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기회의 장으로, 소비자에게는 더 나은 제품을 제공하고 중소기업은 경쟁력과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2020년 스타브랜드 수를 지금보다 10배 늘리는 것을 목표로 '즐거운 동행'을 더 확대하며 실력있는 중소기업들이 수면 위로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