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조폐공사, 위·변조 어려운 정품인증서 개발

특수용지 활용한 복사 방해기술 적용··· 카버코리아에 첫 공급

임흥열 기자   |   yhy@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5-11 12:55: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33333.jpg

한국조폐공사가 정품임을 증명하는 인증서의 위·변조를 막아 ‘짝퉁’ 제품을 가려낼 수 있는 정품인증서를 개발했다. 이에 따라 국내외 시장에서 가짜 상품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화장품기업들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폐공사는 복사를 하면 가짜임이 드러나는 복사 방해기술을 적용하고 숨겨진 그림(은화) 등으로 진품임을 보증하는 특수용지를 활용한 정품인증서를 개발, 화장품업체 카버코리아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카버코리아는 이 특수용지를 활용한 정품인증서를 제품에 적용해 국내외에서 ‘짝퉁’ 상품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게 된다. 정품인증서에는 제지 및 위·변조 방지 인쇄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고 있는 조폐공사의 기술이 적용됐다. 용지에는 은행권 제조에 사용되는 은화, 색사, 약품변색 효과를 적용했으며, 인쇄에는 복사를 방해하는 특허기술이 활용됐다. 정품인증서에 조폐공사의 위·변조 방지 보안기술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HC로 유명한 글로벌 화장품업체 카버코리아는 지난해 조폐공사와 위·변조 방지 보안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화장품 포장 패키지 및 라벨에 조폐공사의 기술을 적용해왔다. 여기에 패키지 안에 들어가는 정품인증서도 조폐공사로부터 공급받게 됨으로써 ‘짝퉁’ 제품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

소비자는 정품 인증 패키지와 라벨을 통해 육안으로 진품 여부를 가려낼 수 있고, 화장품 개봉 시 동봉돼 있는 정품인증서로 2차 진품 여부 판단이 가능하다. 정품인증서를 빛에 비춰 보았을 때 숨은 그림이 나타나지 않거나 불규칙적으로 색사가 배열돼 있지 않으면 ‘가짜’ 상품이다. ‘짝퉁’ 업체들이 이 정품인증서를 복사할 경우 복사본에 ‘COPY’라는 문자가 인쇄돼 사용이 불가능하다. 카버코리아는 해외 시장에서 유사 상품을 막고 브랜드를 보호하기 위해 조폐공사의 정품인증서를 채택했다.

조폐공사 최순용 기술사업화팀장은 “앞으로도 조폐공사가 가진 다양한 위·변조 방지 기술을 정품 인증에 적용해 기업의 브랜드 보호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