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00
 
Home   >   뉴스   >   전체

日 ‘세라미드’ 미용·보습 조연에서 주연으로

‘보습’ 주제로한 기능성표시식품 및 특정보거용식품 증가

입력시간 : 2018-04-12 11:17       최종수정: 2018-04-12 11:19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일본 건강식품시장에서 ‘세라미드’가 미용·보습소재로서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기존 미용소재로서 조연의 역할을 해 왔던 ‘세라미드’가 기능성표시식품의 등장 및 특정보건용식품의 허가 등을 배후로 주연으로 등극했다. 

일본의 ‘세라미드’시장은 유통량 약10톤, 30억엔 규모로 추정되며, 기능성표시식품 대응소재가 되면서 시장확대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시세이도와 에자이, 아사히맥주, 포카 삿포로푸드&베버리지 등 대기업들의 진출이 주목되고 있다. 

ceramid.jpg
‘글루코실 세라미드’를 관여성분으로 하는 기능성표시식품은 3월말 기준 33품목으로, 이들 제품은 ‘피부보습력을 높인다’ ‘피부의 수분유지를 돕는다’ ‘피부의 방어기능을 높인다’ 등 보습을 주제로 한다. 

기존의 세리미드는 화장품에 주로 배합된다는 이미지가 강했지만, 특정보건용식품의 허가 및 기능성표시식품의 등장으로 식품소재로서도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 

내외 미용을 위한 소재로서 폭넓은 응용이 기대되는 소재인 것. 또, 화장품을 넘어 식품, 의약품으로서 이용가치가 높은 소재로서 일본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도가 높아지고 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