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00

김관용 경북도지사 “K-뷰티는 경산의 신성장 동력산업”

경산시 공무원 특강서 ‘수출 전진 기지 육성’ 강조

입력시간 : 2018-03-14 15:18       최종수정: 2018-03-14 15:21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DSC_0632.JPG


“경산시는 종합대학과 연구기관이 집적되어 있는 경북 최대의 교육연구 도시로 화장품산업과 탄소중심 신소재 산업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첨단지식산업 중심도시로 우뚝서야 한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13일 경산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이같이 강조하고,“그간 경북도와 경산시는 탄소소재산업 거점조성과 화장품산업특화단지 구축 등을 성공적으로 진행시켜 경산시는 물론 국가 첨단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발판을 마련해왔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화장품특화산업단지 조성 등 경산시를 글로벌 K-뷰티융복합산업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한 소신도 밝혔다.


DSC_0620.JPG

DSC_0655.JPG


그는 “성장정체기에 이른 경산의 자동차 산업을 대체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K-뷰티산업 육성을 위해 기존 충북 오송지역의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내수 위주의 산업육성과 차별화해 경산지역을 유수 해외기업과 중소․창업기업 중심의 국내 최대 수출 전진 기지로 육성해 나가고 있다”며 “특히, 지난해 화장품산업의 해외수출 촉진을 위해 경북도 화장품 공동브랜드인 클루앤코(CLEWNCO)를 개발하고 베트남 호찌민과 다낭에 상설판매장을 개설해 21개 기업, 120여개 제품의 수출판로를 개척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지사는 “경산은 경북 최대의 교육․연구도시로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 다양한 첨단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무한한 발전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도시”라면서 “앞으로 탄소산업과 화장품산업 등 미래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인재 양성과 인프라 구축에 힘써 국내 최대의 첨단지식산업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공무원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하며 특강을 마무리 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