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제주화장품인증제 더 알려야 한다"

제주도, 효율적 지원 방안 논의…올해 예산 10억원

안용찬 기자   |   aura3@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8-02-14 06:59: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제주화장품인증제도(Jeju Cosmetic Cert.jpg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2016년 5월 도입한 ‘제주화장품인증제도(Jeju Cosmetic Cert)’에 대한 홍보가 미흡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제주도는 2018년 제주화장품 인증제도 활성화 사업 예산으로 10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제주도는 지난 3일과 6일 제주연구원, 학계, 협회, 경제정책 고문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초빙해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한 경제분야 관련 공무원들과 경제통상일자리국 소관 정책개선과제와 현안 업무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날 회의에는 제주화장품인증기업협회,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 한국전기차사용자협회, 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등이 참석했다.


미래 산업 분야에 대한 논의에서는 제주화장품인증제도 및 제품에 대한 홍보가 미흡하다는 의견이 나와 관련 기업(기관)의 의견 수렴 등을 통한 효율적 홍보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제주특별자치도 2018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확정고시’에 따르면, 올해 화장품산업 관련 예산은 제주화장품 인증제도 활성화사업 10억원, 제주화장품 생산지원 및 판로개척 활성화사업 3억원, 바이오(로하스, 항노화, 화장품 등) 박람회 사업화 지원 2억4000만원, 제주형 항노화산업 자원 및 서비스 기반 조성 사업 2억원 등이 신규 편성됐다.


제주화장품 인증을 받은 제품은 지난해 4월 21개 업체 107개 제품에서 2017년 말 34개업체 159개 품목에 이른다. 제주화장품 인증제는 천연·유기농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화장품 업계에서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제주의 이미지를 보호하고 ‘제주’브랜드 공공자원화로 제주화장품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6년 5월 도입됐다.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는 지난해 12월 ‘제주화장품 인증제품 쇼핑몰’을 오픈했다. 2017년 5월에는 제주화장품 인증기업의 발전과 제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주화장품인증기업협회가 발족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제주형 일자리 정책 추진 △중소기업 강화 △신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 △전기차 선도도시 성공모델 구현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활성화 등이 올해 경제분야 정책 현안으로 논의됐다.


기업 지원을 위해서는 △여성·장애인기업제품, 기술개발제품 구매 확대를 위한 교육 시스템화와 인센티브 마련 △제주산품 판로 확대 △창업 및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강화 △농공단지 내 테마가 있는 클러스터 조성 필요성 등이 언급됐다.


5개 소관부서의 업무보고를 주재한 원희룡 지사는 △컨설팅·관리·투자·평가 등의 기업 지원 △소비자 맞춤형 차별화 제품 개발 등을 언급하며 “도민과 기업의 실질적인 지원 강화로 구체적인 복지와 지역 발전, 경제적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업무 계획에 반영할 것”을 주문했다. 


경제통상일자리국은 업무보고에서 논의된 제안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정책에 반영하고 국비 예산 확보를 위한 중앙 절충 노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