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00
10601

“전품목 중국 위생허가 인증 추진”

㈜대한뷰티산업진흥원 강유안 원장

입력시간 : 2018-01-30 06:46       최종수정: 2018-01-30 06:51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1사본 -(주)대한뷰티산업진흥원 원장님 프로필 사진.jpg


“어설프게 도전해서는 안되는 시장이 중국이다. 하지만 놓쳐서도 안되는 시장 또한 중국이다. 그만큼 중국은 한국 화장품 기업들이 메인으로 가야 될 시장이다. 문화, 물류 등 유리한 점 외에도 거대한 중국 시장은 매력적일 수밖에 없는 폭발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


(주)대한뷰티산업진흥원 강유안 원장은 “올해를 터닝 포인트로, 중국 시장 진출을 안정화시키고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강 원장과의 일문일답.


- 최근 중국 시장의 트렌드는.
“중국 시장은 한 마디로 정의하기 어렵다. 지역에 따라 기후, 지형, 문화 등에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이다. 실례로, 청두 쪽에서는 보습 제품에 대한 수요가 많은 반면, 미백 제품은 선호하지 않는다. 북경은 기초화장품 대비 색조를 더 찾는 경향이 있다. 전반적으로는, 중국 시장에서 ‘천연화장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2017년 광저우에서 개최된 화장품 박람회에서도 ‘천연 제품 연구 개발’은 최대의 이슈였다. 소비자들이 천연화장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면서 드럭스토어, 소매점에도 관련 제품들이 앞다투어 입점하고 있다. 이에 대한 현상은 다양한 제품이 등장하면서 중국 소비자의 눈높이가 이전보다 높아지고, 천연 화장품의 원료 개발 기술 또한 빠르게 발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본다. 최근에는 심화된 미세먼지와 낮아진 기온으로 인해, 보습 제품 및 마스크팩이 인기 품목이다.”


- 대한뷰티산업진흥원이 중국 위생허가를 받은 품목은.
“중국 위생허가를 받은 품목은 총 23개 품목이다. 스킨케어 제품인 제주온 큐테라 리프레싱 4종(워시파우더, 토너, 세럼, 크림)부터 제주의 8가지 자생 식물로 만든 마스크팩 8종, 제주 마유 크림과 마스크, 클렌징 젤, 하이온 프리미엄 레드 펩타이드 5종 (토너, 에멀전, 앰플, 크림, 마스크), 핸드크림 트리플 키트 제품이 중국 위생 허가를 받았다.


- 이들 제품의 장점은.

"청정 제주에서 수급할 수 있는 자연 소재를 주원료로 한다는 점이다. 특히, 제주의 육상생물을 소재로 하는 제주온(JEJUON) 제품은 본사 직영 농장에서 자연재배한 울금을 핵심 원료로 한다. 울금은 국내외 논문을 통해 항염, 항알레르기, 향균, 항산화, 티로시나제(피부 착색) 생성 억제 등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대한뷰티산업진흥원은 울금을 적용한 화장품 개발 특허 또한 2건 보유하고 있다. 또한, 제주 해양 소재를 주원료로 하는 하이온(HAION) 제품의 경우에는 제주 지역 어촌계와 협약을 맺고 제주 해녀들이 직접 채취한 자연산 홍해삼과 전복·소라 추출물을 원료로 한다. 홍해삼의 경우, 주름 개선과 미백효과에 대한 특허 또한 2건 보유하고 있다. 앞으로도 제주산 소재를 적용한 천연 제품 개발과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생각이다.”


- 중국 위생허가를 받는데 어려움은?
“중국 위생허가 절차와 규제가 점차 까다로워지고 있다. 성분이나 제품명, 제품 설명의 표현 등 기각 사유도 다양하다. 작년 정치 및 경제 분야에서 화두가 되었던 사드배치로 인해, 중국 위생허가 절차에도 굉장한 영향을 미쳤다. 기존 4~5개월 가량 소요되던 허가증 발급이 최근에는 최소 6개월에서 1년까지도 소요된다.”


- 중국 시장 공략 전략은.
“최근 IT를 기반으로 한 유통 마케팅 기업인 ‘위해더맵무한유한공사’와의 업무 협약과 함께 예상보다 빠르게 중국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IT를 기반으로 한 기업인 만큼 온라인 유통망과 함께 오프라인 네트워크도 탄탄한 기업으로, 대한뷰티산업진흥원과 중장기적인 그림을 그리고 있다. 중국에서는 마유 크림과 마스크가 여전히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뒤따라, 독특한 디자인과 천연 성분 90%를 자랑하는 핸드크림 트리플 키트 또한 인기다. 최근 중국에서 가품이 발견될 정도로 인지도 몰이 중이다. 연이어 프리미엄 제품인 하이온 프리미엄 레드 펩타이드 또한 에스테틱 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다. 2018년에는 중국의 다양한 시장에서 제주온(JEJUON)과 하이온(HAION) 제품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뷰티 전문점을 비롯해 미용원 등 유통망을 확장 중에 있다. 특히 중국은 규모가 큰 만큼 지역과 지역 간의 차이가 크다. 기후가 다른만큼 남부와 북부, 내륙과 해안 지역이 완전히 다르다. 지역별, 채널별로 전략적으로 타깃 제품에 차별화를 둘 생각이다. 또한 시장을 흐리지 않고 시장을 주도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격적인 측면에서는 소비자가격 정찰제를 고수한다. 가격을 흐리지 않는 것이 현지 도소매상에게 신뢰를 얻는 가장 큰 방법이기 때문이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