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라자다 온라인 레볼루션’ 첫날 총거래액 1380억

전년 대비 171% 늘어… 동남아시아 국경간 거래는 300% 증가

안용찬 기자   |   aura3@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11-15 14:56: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 플랫폼 라자다(Lazada)가 11월 11일 시작된 ‘라자다 온라인 레볼루션’ 첫날 총거래액이 미화 1억2300만달러(1380억원)로, 전년 대비 171% 늘었다고 발표했다.


막시밀리안 비트너(Maximilian Bittner) 라자다그룹 대표는 "라자다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중산층에게 그 동안 수도권 혹은 해외를 가야만 구입할 수 있던 상품들을 간편하고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기획된 올해 ‘온라인 레볼루션’에서 첫날, 총 650만개의 제품이 판매되었고 이는 전년 대비 191% 늘어난 수치다"라고 말했다.


올해 행사에서는 중국, 홍콩, 한국, 호주, 대만 브랜드의 높은 판매량에 힘입어 국경간 거래는 지난해 대비 300% 늘었다. 국경간 총 80만개의 제품이 거래되었으며 전자 제품, 패션 및 가정용품 판매량이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블루투스 스마트밴드와 이어폰, 운동화, 수납도구 등 다양한 제품이 판매됐다.


2012년 시작된 ‘온라인 레볼루션’은 동남아시아 최대 온라인 쇼핑행사로 2012년 12월 12일 (12.12)에 하루 행사로 시작했으나 소비자, 판매자 모두가 큰 성과를 얻어 연례 행사로 확대됐다.


이에 대해 윌 로스(Will Ross) 라자다 크로스보더 대표는 "12월 12일까지 진행되는 라자다의 ‘온라인 레볼루션’은 브랜드와 셀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온라인 소비자와의 접점을 늘릴 수 있는 기회"라며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거래액 비율이 총 거래액의 70% 이상으로, 이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급증하는 스마트폰 사용자와 중산층이 이 행사의 주요 소비층임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한편, 라자다는 국경간 거래를 높이기 위해 라자다 유니버시티(Lazada University)를 통해 셀러들에게 맞춤식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라자다 쇼핑몰이 운영되고 있는 6개 국가에서 유행하는 제품이나 소비자 특성, 트렌드 뿐만 아니라 재고 계획 및 포장 등 운영전략까지 제품 판매를 높일 수 있는 노하우와 인사이트를 전달한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