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특허청 ‘해외 상표브로커 조기경보 웹페이지’ 오픈

개별 기업 피해 사실도 비공개 조회 가능

윤경미 기자   |   yoonkm1046@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11-14 19:36: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사본 -20171114_193256.jpg


특허청(청장 성윤모)이 해외 상표 무단선점 피해현황과 대응 가이드 등을 기업에게 제공하는 ‘해외 상표브로커 조기경보 웹페이지(www.ip-navi.or.kr/broker/brokerMain.navi)’를 지난 10일 오픈했다.


국제 지재권분쟁 정보 포털(IP-NAVI, www.ip-navi.or.kr) 내에서 확인 할 수 있는 이 웹페이지는 중국 상표브로커에 의한 무단선점 피해사실 및 대응정보를 기업에게 알려주고,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상표의 출원, 심사, 등록, 양도, 무효, 취소 등의 행정정보 변동 현황도 알려준다. 


또한, 신규 상표브로커 정보, 출원시기·산업별 무단선점 현황과 상표 무단선점 신고 및 자가진단 기능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피해 대응을 위해 상표 무단선점 발견시기별 조치 가이드를 기업에게 제공하고 분쟁대응 컨설팅, 지재권분쟁 공동대응, 상표 권리화와 같은 후속조치 지원으로 연계하도록 구축했다.


‘해외 상표브로커 조기경보 웹페이지’는 모바일 버전으로도 볼 수 있다.


특허청은 2014년부터 중국을 중심으로 약 1600건의 국내 기업 상표가 무단선점된 사실을 파악해, 기업에게 피해사실 및 대응정보를 제공해 왔고, 올해부터는 ‘조기경보체계’를 도입해 매월 이와 관련된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허청 박성준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해외 상표브로커 조기경보 웹페이지를 통해 피해사실과 대응 가이드를 신속히 제공해 상표 무단선점으로 인한 국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