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인천시, 스마트공장 지원금 확대

시비 2천만원 더해 최고 7천만원까지 지원

안용찬 기자   |   aura3@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11-14 09:45: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20170306113407.jpg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선도적 대응을 위해 내년부터 관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관련 교육홍보 및 진단컨설팅을 실시한다. 또한, 스마트공장 초기 구축비용에 소요되는 기업부담금을 국가지원금 5000만원과 별도로 인천시에서 2천만원을 추가 지원해 2022년까지 1000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화장품 생산공장도 해당된다.


인천시는 지난해부터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을 시작해 6개 기업에 구축을 완료하고, 현재 11개 기업은 구축 중에 있다. 특히 지난해 구축 완료한 6개 기업에 대한 성과 분석 결과 생산량과 납기 준수율이 각각 61%, 7%씩 증가하였고, 불량률이 49% 감소되는 등 기업체질 개선 및 산업경쟁력 확보에 뚜렷한 성과가 나타났다.


하지만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스마트공장에 대한 기업의 인식 부족과 초기 구축비용 부담 등으로 많은 업체들이 도입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이에 대한 해결책이 절실한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내년부터 스마트공장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한 기업체 종사자 실무교육, 기업 경영자 세미나 등을 실시하고 맞춤형 스마트공장의 단계별 추진을 위한 사전 진단컨설팅을 무료로 지원하여 비용절감 및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국가 지원 사업비 5000만원에 시비 2000만원을 더해 최고 7000만원까지 지원해 4차 산업혁명시대 선도적 대응을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률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으로, 현재 민관합동 스마트공장추진단 및 중소기업진흥공단 연수원 등 전문교육기관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한편, 스마트공장은 설계·개발, 제조, 유통·물류 등 생산 전체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하여 생산성, 품질, 고객만족도 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지능형 공장으로서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표하는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구영모 산업진흥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앞으로 인천기업들은 스마트공장 구축사업비의 30%만 부담하면 되며, 그동안 비용부담으로 도입을 망설이고 있던 중소기업들도 스마트공장 구축에 적극 나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2022년까지 전체 기업의 약 10%인 1천개 기업에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게 되면 인천시 제조업의 산업환경 개선 및 경쟁력 확보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