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전체

“충북이 K-뷰티 중심지로 떠올라 뿌듯”

오송화장품뷰티엑스포 4회 연속참가 ‘자연지애’ 반명숙 대표

입력시간 : 2017-09-17 22:04       최종수정: 2017-09-17 22:07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매년 부산에서 오송까지’4회 연속참가 ㈜자연지애 반명숙대표1.jpg


부산에 위치한 기업이 2013오송화장품·뷰티세계박람회부터 2017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까지 4회 연속 참가해 눈길. 

20년 이상 축적된 기술과 노하우로 기초화장품과 기능성화장품, 색조화장품 등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연지애(대표 반명숙)다.

반 대표는 “2013년 충청북도와 오송과의 인연으로 박람회에 참가한 후, 전 전수혜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과 홍콩박람회에서 부스마다 오송박람회 홍보를 했던 것이 가장 크게 기억이 남는다”며 “거제가 고향이지만 충청북도에는 무언가 따뜻한 끌림과 애정이 있어 매년 참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연지애는 2017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가 열리는 기간 동안 해외에서 진행되는 화장품·뷰티박람회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고사하고 오송엑스포에 참석했다고 한다.

“해외에 나가서 제품을 홍보하는 것도 좋지만, 2017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에서 해외 못지않게 많은 바이어를 만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충청북도가 K-뷰티의 중심지로 떠오르는 만큼 점차 발전되는 모습이 보여서 매년 참가하는 기업으로서 뿌듯함을 가지고 있다.”

반 대표는 이에 그치지 않고 오송에 사업을 진행할 구상도 가지고 있다.

“충청북도가 바이오와 화장품의 메카로 떠오르는 만큼, 자연지애도 충청북도와 함께 동행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자연지애가 충청북도, 나아가 대한민국과 K-뷰티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