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00

동아시아 3국 ’정원’ 풍경을 미학적으로 분석

아모레퍼시픽재단 ‘아시아의 미’ 시리즈 제6권 출간

안용찬 기자   |   aura3@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08-12 10:07: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보도사진]아모레퍼시픽재단 아시아의미 제6권 표지(입체)20170807151253.jpg

아모레퍼시픽재단(이사장 임희택)이 ‘아시아의 미’ 시리즈 제6권 <풍경으로 본 동아시아 정원의 미>(도서출판 서해문집)를 지난 10일 출간했다.


‘아시아의 미’ 총서는 아모레퍼시픽재단이 기획, 발간 중인 인문교양 시리즈이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의 ‘아시아의 미’ 연구를 기반으로 ‘아시아의 미(Asian Beauty)’를 역사적, 예술사적, 문화인류학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지난 2014년 1권 발간을 시작으로 향후 총 20여 권에 이르는 시리즈를 엮어낼 계획이다.


중부대학교 환경조경학교 박은영 교수가 집필한 <풍경으로 본 동아시아 정원의 미>는 우리나라의 ‘담양 소쇄원’과 중국의 ‘쑤저우 주오정위안’, 일본의 ‘교토 료안지’를 대표 사례로 동아시아 3국의 ‘정원(庭園)’의 풍경을 미학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있는 그대로의 은근한 멋이 있는 우리나라에 비해 괴기하고 환상적이며 몽환적인 풍경을 가진 중국의 정원과 한 폭의 그림 같은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일본 정원이 흥미롭게 비교하고 있는 것. 그를 통해 자연을 가둬 창조한 삶의 공간이자 동시대 사람들의 희망과 뜻을 담는 그릇인 ‘정원’이 각 나라의 문화 속에서 어떻게 표현되는지를 드러내고 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재단의 ‘아시아의 미’ 탐색 프로젝트는 아시아인들의 미적 체험과 인식에 관한 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아시아 미의 개념’, ‘아시아 미와 신체’, ‘아시아 미와 예술’, ‘아시아 미와 일상생활’ 등에 대한 연구 공모를 진행해왔다. 선정된 연구자에게는 편당 3천만 원의 연구비가 지원되고 있으며, 그 결과물은 ‘아시아의 미’ 총서 시리즈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된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아시아의 미’ 연구 및 총서 편찬 사업을 통해 서구 중심의 ‘미’ 개념을 벗어난 ‘아시안 뷰티’의 독자적인 의미와 가치를 지속해서 알릴 계획이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