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0

미용실·화장품 매장 70%, ‘태양차단막’ 미설치

에너지시민연대, 전국 9개 지역 뷰티업소 에너지 사용실태 조사

김재련 기자   |   chic@beautynury.com
입력시간 : 2017-08-09 19:42: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기사이미지.jpg

에너지시민연대가 전국 9개 지역 미용실 87곳과 화장품 매장 93곳의 에너지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19%는 에어컨을 작동하면서 출입문을 개방하고 영업을 하고 있었으며, 70%는 태양차단막 조차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시민연대는 상업부문의 에너지 소비에서 전력이 주력 에너지원으로 높게 차지함에 따라 상업부문의 에너지 절약 및 효율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달 10일부터 5일간 9개 지역에서 전력소비가 많은 미용실과 화장품 매장을 대상으로 에너지사용패턴, 운영실태 등에 대한 조사 및 점주(점원) 의식조사를 시행했다.
 
이번 실태 및 의식조사는 에너지시민연대 회원단체 중, 9개 단체가 서울, 부산, 광주, 경기, 강원, 충남, 경북, 경남의 지역에서 미용실 87곳, 화장품 매장 93곳을 직접 방문해 현장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대상의 매장은 2년 이상 지속해서 운영한 30평 이하의 소규모 매장으로 제한했다.

조사기간 동안 전국 대부분 지역이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황으로 평균기온 약 30도, 평균습도는 약 60% 정도였다. 전체 매장의 평균 실내온도는 26.9도(미용실 27.2도, 화장품 매장 26.4도)로 나타났다. 전체 매장의 75%는 에어컨 작동을 하고 있었으며 설정온도는 평균 23.7도로 여름철 권장 적정온도보다 2도가 낮았다. 에어컨 사용 매장 중, 15%(20개소)는 설정온도를 18도로 설정하고 운영하고 있었다.

영업장의 19%는 에어컨을 작동하면서 출입문을 개방하고 영업을 하고 있었으며, 70%는 태양차단막 조차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차양막을 보유하고 있는 매장도 우천 시에만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매장의 조도조사 결과, 미용실은 평균 542(Lx), 화장품 매장은 평균665(Lx)로 KS 조도 기준에서 크게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2%는 1000~1500(Lx), 1500(Lx)이상인 곳도 4%를 차지했으며 화장품 매장의 비율이 압도적이었다. 매장의 실내조명, 진열장, 간판 등의 조명사용은 LED가 가장 많았다. 매장의 모든 진열장과 간판의 27%는 오전부터 조명을 켜고 영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점주 및 직원 179명을 대상으로 매장의 에너지 사용 및 절약에 대한 의식조사도 시행했다. 조사결과 96%가 에너지 절약에 대해 관심이 있었으며, 관심의 원인과 배경으로는 40%가 경제적인 이유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응답자 66%가 에너지 및 기후변화에 대한 교육 경험이 전혀 없었으며, 응답자의 60%가 상업에너지 절약 교육 및 홍보에 대한 안내를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 직원이 실천할 수 있는 행동으로는 플러그뽑기(26%), 에어컨 온도조절(23%), 문닫고 냉방(21%) 순으로 응답했다.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뷰티설설설
  • 뷰티캠퍼스
  •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