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00
 
Home   >   뉴스   >   전체

화장품 방문판매 피해사례 많다

소비자보호원조사, 충동구매 유발

김래수 기자   |   koam@hjp.co.kr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입력시간 : 2000-03-22 22:45       최종수정: 2000-03-22 22:45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IMF 관리체제 이후 방문판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피부관리를 내세워서 소비자의 경계심을 없앤 뒤 고가의 화장품을 충동적으로 구매토록 하는 사례가 자주 일어나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피부관리를 내세운 화장품 강매가 크게 늘어나 울며 겨자먹기로 고가의 화장품을 구매하는 소비자 피해사례가 빈발하고 있다는 것.

방문판매를 통한 소비자 피해사례를 살펴보면 대부분 피해 소비자들이 피부관리가 주계약이고 화장품은 부수적인 사항으로 알고 있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화장품 판매가 주목적이었다며 불만을 호소했다.

더욱이 일부 방문판매원은 피해 소비자가 충동구매를 후회하거나 혹은 비정상적인 계약 불만으로 정당한 청약철회권을 행사하려고 할 때 갖가지 수법을 동원해 이를 방해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소보원에 피해상담을 의뢰한 소비자로부터 접수된 악덕 업체들의 소비자 청약철회권 방해 수법은 대략 두가지.

우선 이들 화장품업체 방판원들은 화장품의 판매목적을 교묘히 감추기 위해, 혹은 청약철회를 원천적으로 어렵게 하기 위해 물품명이나 사업자 주소 등을 기재하지 않은 계약서를 교부하고 있다.

또한 물품이 멸실되거나 훼손된 경우에는 소비자의 정당한 청약철회권이 제한된다는 점을 악용해 고의적으로 화장품세트의 개봉이나 화장품의 사용을 유도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소보원 정보통신팀 이상식씨는 "화장품세트 방문판매도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의 적용을 받기 때문에 계약을 한 날로부터 10일 이내에는 계약에 관한 청약의 철회를 요구할 수 있다"고 말하고 "따라서 속아서 구입하거나 충동구매인 것으로 판단되면 즉시 내용증명으로 사업자에게 청약철회를 요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소보원은 또 "만약 계약서 등에 사업자의 주소가 기재돼 있지 않거나 계약서를 교부받지 못해 사업자의 연락처를 알 수 없을 경우에는 지로용지나 대금청구서 등이 배달돼 사업자의 주소를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청약철회 요구가 가능하다"며 "화장품 방문판매도 다른 제품과 마찬가지로 계약서를 반드시 받고 판매원의 약속이나 선전내용 등을 계약서에 기재, 이를 확인 받아 두어야 추후 문제가 발생될 경우 쉽게 대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피해사례 1

오OO씨가 근무하는 회사로 방판원이 찾아와 '피부상태가 이러니 저러니'하며 관심을 끈 뒤 마사지를 1년 간 해준다고 해서 상담을 시작함. 1년 간 마사지를 받으면 금액을 특별히 싸게 해준다고 하면서 피부상태에 딱 맞는 기초화장품을 무료로 주겠다고 함. 또한 화장품을 다시 사용하면 리필도 해준다는 약속까지 함. 마사지 이용대금 50만원을 카드로 결제하고 6회에 걸쳐 마사지를 받음. 그런데 얼마 전 OOOO 업체 직원이 담당자가 퇴사했다며 마사지를 계속받으려면 추가비용을 내야 한다며 사실은 마사지 관리 업체가 아니라 화장품판매회사라고 본색을 드러냄.


피해사례 2

집을 방문한 OOOO라는 업체의 권유로 마사지를 받게 됨. 1회 피부관리를 받는 도중 196만원 상당의 화장품을 구입하기로 하고 신용카드로 18개월 할부 결제함. 다음날 충동구매임을 깨닫고 계약해제를 요구했으나 업체측에서는 화장품 포장박스에 이름을 적어두었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며 계약해제를 거절함.
 
뷰티누리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확대 축소 프린트 메일보내기 스크랩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홈으로   |   이전페이지   |   맨위로
  • 인터뷰
  • 사람들
  • 자료실